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김영록 지사, 여수 집단감염 대응상황 점검23일 여수시 재난상황실 방문…행정력 결집해 확산 차단 당부
김영록 전남지사가 23일 여수시 재난상황실을 방문해 코로나19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3일 여수시청 재난상황실을 방문해 여수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에 따른 코로나19 방역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점검은 지난 19일부터 여수지역 유치원, 초등학교, 유흥주점 등에서 51명의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해 추가 감염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 코로나19 대응상황을 직접 살피기 위해 이뤄졌다.

전남도는 지난 20일부터 여수시에 즉각 대응팀을 파견해 확진자 동선을 파악하고 추가 접촉자를 신속하게 분리하는 등 심층 역학조사를 벌여 밀접 접촉자 2천455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 51명이 양성, 2천404명이 음성으로 판명됐다.

전국적으로 델타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데다 증상 발현이 종전 4일에서 1~2일 내로 빠르게 번질 수 있어 특단의 방역조치가 필요하다. 특히 여수의 경우 관광객 방문이 많은 지역이어서 다른 지역 확진자로 인한 감염 확산에 취약해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김영록 지사는 “자가격리 중인 도민이 음성이라도 양성반응이 나올 수 있으므로 자가격리를 철저히 하도록 지도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사적모임을 4인 이하로 제한함으로써 다시금 자영업자의 피해가 커 마음이 아프다”며 “이번 사태가 심각한 만큼 코로나 방역에 최우선해 모든 행정력을 결집, 한 사람의 접촉자도 놓치지 않도록 대응할 것”을 당부했다.

전남도는 역학조사 인력 확충, 자가격리 안내 시스템 개선 등 감염 사전 차단 시스템을 강화하고, 도·시군 합동 점검을 통해 학교시설과 학원, 유흥주점, 단란주점 등 유흥시설 방역을 수시 점검할 계획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