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송하진 여수시의원 “여문지구 노후아파트 층수규제 완화 필요”여서주공1·2차, 여서부영 5차 등 15층 규모로 개선 시급
“여문 활성화 각종 SOC 구축사업 또한 서둘러 추진돼야”
여수시의회 송하진 의원

침체된 여문지구 활성화를 위해 노후화된 저층아파트를 고층아파트로 건축이 가능하도록 규제완화 주장이 제기됐다.

송하진 여수시의원은 지난 21일 제212회 임시회에서 “여서지역 저층아파트들은 1988년에 지어져 현재 내구 연한이 한참 지났지만 그동안 지구단위계획 변경에 대한 논의조차 없었다며,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현 5층 층수 규제를 15층 규모로 개선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날 언급된 저층아파트는 여서주공 1차와 2차, 여서부영 5차 등 3개 단지다. 해당 아파트 부지는 제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모두 5층 규모로 건축됐다.

아파트 층수규제 완화에 앞서 도로확장을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아파트 주요 진입도로인 여서2로의 경우 현재 5층에서 15층으로 상향되면 일일 차량 통행량이 5826대에서 1만915대로, 여문1로는 1만5498대에서 1만7534대로 늘어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에 교통 혼잡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송 의원은 또 여문문화의 거리 조성, 여문공원 종합정비 사업, 환경도서관 리모델링, 중부보건지소 이전 등 각종 SOC 구축사업 또한 서둘러 추진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임광건 건설교통국장은 “저층 아파트의 재개발 등 새로운 주거 공간 개발을 통한 정주환경 개선이 중요하다”며, “공론화를 통한 합리적 방안 마련이 필요하고 주민들이 건의할 경우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2021년 6월 기준 여서·문수지역 인구수는 4만467명으로 10여 년 전인 2010년 12월에 비해 7845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여수의힘 2021-07-28 22:26:21

    여문뿐만 아니라 개발할수 있는 땅이 없어 울며겨자먹기로 비싼 테라스로만 지어야 하는 곳들이 허다해 생각해볼 필요가 있어 둔덕,덕양,용주(화양) 3곳도 풀어줄 수 있으면 풀어줬으면 좋겠다.
    또한 여문지구인 경우 일방통행인 도로는 아예 8차선으로 넓히고 2~3차선은 6차선으로 넓직하게 넓혀 차들이 시원시원하게 달리게 만든다.
    아지막으로 웅천지구땜에 산단으로 출.퇴근이 복잡한만큼 문수주공A-대곡제-산단간 8차선 도시고속도로 조기구축을 강력히 촉구한다.

    이내용에 신문사들도 많은 관심 기울여달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