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관광
여수 오충사‧이순신 자당 기거지 “전남도 지정문화재 됐다”오충사, 정대수 비, 이순신 자당기거지 3곳 역사적 가치 인정
지난5일 전남도 지정문화재(문화재자료 제295호) 지정 고시
여수시 웅천동에 위치한 오충사(5일 전라남도 지정문화재(문화재자료 제295호)로 지정 고시)

여수 오충사와 이순신 자당 기거지가 전라남도 지정문화재(문화재자료 제295호)로 지정 고시됐다.

여수시 웅천동에 위치한 여수 오충사와 이순신 자당 기거지는 2013년부터 시 지정 문화유산으로 관리되어 오다, 전라남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난 5일 전라남도 ‘문화재자료’로 지정 고시됐다.

이번에 지정 고시된 문화재는 여수 오충사 관련 유적으로 오충사, 정대수 비, 이순신 자당기거지 3곳이 하나의 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오충사>는 1847년 가곡사로 설립한 뒤 1868년 훼철되었고, 1923년 현 위치에 오충사(정면 3칸, 측면 1칸)로 재건립하여 충무공 이순신, 정철, 정린, 정춘, 정대수 등 다섯 충신을 배향한 호국 유적이다.

<정대수 비>는 정대수 장군의 임진왜란·정유재란 참전 행적을 기록한 금석문 자료로 영의정 홍순목이 비문을 지어 1881년 세운 비석으로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이순신 장군의 어머니와 가솔들이 창원정씨 집안의 도움을 받아 약 4년간 피난 생활을 했던 <이순신 자당 기거지>는 이순신의 지극한 효심을 알 수 있는 역사유적으로 문화재로서 가치가 충분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여수시 관계자는 “2019년부터 전라남도 문화재지정을 위해 창원정씨 월천공파 문중과 함께 노력해왔다”면서, “시 지정문화유산 제1호 ‘이충무공 어머니 사시던 곳’과 제2호 ‘오충사’가 동시에 전라남도 문화재자료로 승격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보존 관리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