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택배노동자 당일 배송강요·해고협박 논란전국택배노동조합 CJ여수지회, ‘조합원 물품 빼돌리기' 배송 및 갑질 중단 촉구
전국택배노동조합 CJ여수지회와 민주노총 여수시지부는 26일 여수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노동자 당일배송 강요와 해고협박을 중단하라며 CJ대한통운택배를 규탄했다.

여수지역 CJ대한통운택배가 당일배송 강요로 노동자를 장시간 노동에 내몰거나 일부 대리점서 노동조합원물품을 빼돌려 타 기사가 배송케 하는 행위로 논란을 부추기고 있다.

전국택배노동조합 CJ여수지회와 민주노총 여수시지부는 26일 여수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노동자 당일배송 강요와 조합원 물품 빼돌리기 및 해고협박을 중단하라며 CJ대한통운택배를 규탄했다.

육동주 CJ여수지회장은 “최근 CJ대한통운택배 순천지사장 명의의 당일배송 기준준수 공지사항이 게시판에 게시된 이후 일부 대리점에서 당일배송을 강요하고 조합원의 물품을 빼돌려 타 기사가 배송하게 했다"고 밝혔다.

또 해당 조합원에게는 당일배송을 하지 않는 것은 계약위반이자 계약해지의 사유로 해고협박을 하고 있다면서 여수터미널에서의 갑질 중단을 촉구했다.

김인봉 전국택배노조 사무처장은 “전국을 다 다녀봐도 여수에서 벌어지고 있는 조합원물품을 선취하여 타 기사가 배송하게 하는 행위는 전례가 없는 일이라며, 이는 택배업의 기본 핵심요소인 ‘책임배송구역제’를 파괴하는 상식이하의 행태”라고 꼬집었다.

김태성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상임대표는 "모든 국민이 택배노동자의 노동환경개선을 요구하고 있는 지금, 여수에서 온갖 불법들이 횡행하고 있다고 개탄하며, 조합원들의 물품을 빼돌려 타기사에게 배송하게 한 책임자와 당사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여수시지부 최관식 지부장은 “여수시장까지 나서며 ‘늦어도 괜찮아’캠페인을 벌였던 일을 상기시키며, 당일배송 강요는 결국 그동안 국민들의 응원을 수포로 만드는 일이라며, 여수시청과 여수경찰서, 고용노동부 여수지청이 재벌기업을 옹호할 것이 아니라 여수 시민인 노동자들을 사지로 내몰고 있는 당일배송 강요 및 해고협박을 멈추게 해야한다”고 주문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