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추석 명절 앞두고 수산물 원산지표시 특별점검수품원 여수지원, 전남도, 명예감시원 등 합동점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여수지원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6일부터 17일까지 2주간 수산물 원산지표시 특별 점검 및 단속을 추진한다.

이번 특별점검에는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여수지원, 전라남도, 민간 감시기능 강화를 위한 수산물명예감시원 등과 합동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 대상품목은 제수용 및 선물용으로 소비가 많은 굴비(조기), 명태 및 수입량이 증가한 참돔, 가리비 등이다.

점검 대상업소는 수산물 제조·유통·판매업체, 음식점, 전통시장, 통신판매 업체 등이며, 특히 참돔, 가리비 등 주요 수입수산물에 대해서는 유통이력관리시스템에 등록된 수입·유통·소매업체 등을 대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경우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며,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경우 5만 원 이상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특히, 5년 이내에 2회 이상 원산지를 거짓 표시한 경우에는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벌금 500만 원 이상 1억 5천만 원 이하의 가중처벌을 받게 된다.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여수지원장은 “이번 특별점검을 통해 수산물 판매자에게는 투명한 원산지표시, 소비자에게는 믿고 소비할 수 있는 신뢰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가겠다”라며, “국민 여러분도 수산물을 구매할 때에는 원산지 표시를 반드시 확인하고, 의심될 경우에는 ’1899-2112‘ 또는 카카오톡 채널 ‘수산물원산지표시’로 적극 제보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