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도정소식
광주송정~순천 경전선 전철화 본격 추진내년 정부예산안 1천200억 반영, 목포~부산까지 2시간대 생활권
전남 철도 현황도

광주송정~보성~순천을 잇는 경전선 전철화 사업에 국비 1천200억 원이 정부 예산안에 반영돼 본격 추진된다.

경전선 전철사업은 총연장 122.2㎞에 1조 7천703억 원을 들여 최고속도 250㎞/h의 준고속열차를 운행하는 철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2019년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재조사를 완료하고, 현재 국토교통부에서 기본계획 수립 중으로 연내 완료 예정이다.

올해 사업비 297억 원에 이어 2022년 철도 분야 국비가 4천억여 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전남도는 ‘보성~순천’ 구간을 턴키방식으로 우선 착공할 계획이다.

2023년 개통 예정인 ‘보성~임성리 철도’에 이어 ‘보성~순천’ 구간이 완료되면 목포에서 부산까지 2시간대 생활권이 된다. 영호남 간 인적·물적 교류가 활발하게 이뤄져 지역균형발전과 동서 화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2022년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전남도 철도 분야 예산은 올해 예산액 3천947억 원보다 5.8% 늘어난 4천174억 원이다.

노선별로 광주송정~목포 간 호남고속철도 2단계 사업 2천617억 원을 확보해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한다. 보성~임성리 간 철도사업 123억 원, 진주~광양 간 경전선 전철화 사업 234억 원을 확보해 2022년 완공 후 2023년 개통 예정이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