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순사건 허위보도 ‘시민소송단’, 본격적인 배상 청구 절차 돌입언론중재위 제소 거쳐 소송 절차 밟을 예정

여순사건 허위보도 시민소송단이 동아일보의 2021년 7월 14일 자 <송평인 칼럼> ‘누가 야윈 돼지들이 날뛰게 했는가’란 칼럼 보도에 대해 1차 시민소송 신청모집을 마치고 본격적인 배상 청구 절차에 돌입했다.

시민소송단은 1차로 시민소송 신청자 접수를 완료하고 변호사를 통해 언론중재위원회에 반론 보도 및 사죄문 게재를 요구하는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은 이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동아일보에는 정정보도 및 정신적 피해보상을 요구하고, 송평인 논설위원에게는 사죄 및 정신적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소송에 들어갈 예정이다.

시민소송단은 지난 7월 14일자 동아일보 송평인 칼럼에서 “국회에서는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 통과됐다. 명예회복을 요구할 쪽은 반란군과 그 협조자의 후손밖에 없다”고 단정하며 허위사실을 적시했으며, 동아일보는 이를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시민소송단은 특별법을 발의하고 동의한 국회의원과 본회의에서 찬성표를 던진 여야의 국회의원을 비롯하여 특별법을 추진하고 요구한 국민이 반란군과 그 협조자의 후손임을 단정하고 있어 심각한 명예훼손임을 지적하고 있다.

이들은 동아일보와 송평인의 국민통합을 저해하는 허위보도를 바로잡고 다시는 이런 왜곡된 의식으로 여순사건의 진실을 왜곡시키고 국민통합을 방해하는 그 어떤 행위도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강조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