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관광
130년 前 전라좌수영 위용 첫 3D 모형 구현여수지역사회연구소, 3D 모델링 작업 결과 중간보고회서 공개
국보 제304호 진남관과 전라좌수영 내 부속건물인 운주헌 및 성곽이 3차원 몰입형 인터페이스를(3차원 디지털 모델링) 이용해 최초로 구현됐다.

4년째 문화재 전면 해체 보수공사로 전경을 직접 볼 수 없는 국보 제304호 진남관과 전라좌수영 내 부속건물인 운주헌 및 성곽이 3차원 몰입형 인터페이스를(3차원 디지털 모델링) 이용해 최초로 구현됐다.

여수지역사회연구소는 지난 28일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의 ‘디지털 지역 인문 콘텐츠 개발지원사업’ 중간보고회를 통해 모델링 작업 일부를 공개했다.

여수의 대표적인 인문자원인 전라좌도수군통제영(이하 전라좌수영) 내 국보 제304호 진남관과 운주헌(동헌) 등 일부 건물이 최첨단 기술과 결합해 창의적인 디지털 인문콘텐츠로 개발되고 있다.

여수지역사회연구소(이하 연구소)는 지난 5월 26일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에서 처음으로 실시하는 ‘디지털 지역 인문 콘텐츠 개발지원사업’에 ‘디지털 3차원 몰입형 인터페이스로 복원한 전라좌수영’ 내용의 사업을 응모해 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정됐다.

연구소는 이후 호좌수영지 등 문헌고증과 함께 통영의 삼도수군통제영을 현장조사하였다. 이를 통해 통제영 부속건물과 전라좌수영 부속건물을 비교‧분석하고, 운주헌 등 건물의 형태 및 기능을 추정해 3개월 동안 추진한 3D 모델링 작업 결과를 28일 중간보고회를 통해 공개했다.

연구소와 협업하는 ㈜엔로벤은 연구를 통해 발굴된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전라좌수영의 3차원 모델링을 올해 내에 완료할 예정이다. 오는 2022년까지 온라인 접속환경 세팅 및 3차원 인터페이스 매칭을 완료하고, 2023년부터 호국의 성지이자 역사적 교육의 산실인 전라좌수영성과 진남관 그리고 부속건물 77채를 130여년 만에 최초로 여수시민과 국민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2021년 9월 28일 현재, 공정율은 25%로 2021년 11월 말에 50%, 2022년 11월 말에 100% 완료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그동안 진남관만 남아 있어 흔적을 찾기 어렵던 전라좌수영성과 부속건물(동헌, 향청, 중영, 군청영역, 각종 창고와 포루, 성문영역 등) 77채가 3차원 디지털로 복원된다. 3차원으로 구현된 전라좌수영성을 답사 동선에 따라 건물별로 용도와 역사적 기록을 쉽게 설명하여 대중화하고, 온라인 체험을 통해 접근성을 향상시켜 일반인들의 역사 이해를 쉽고 편하게 접근할 수 있게 된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