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김회재 의원, “여수공항 주차장 400면 확보”서비스 인프라 개선 및 국제 공항 승격 논의 본격화해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은 15일 한국공항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수공항에 주차면적 400면을 추가 확보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고 밝혔다.

이날 국감에서 김 의원은 “코로나로 항공 업계가 큰 타격을 받았지만, 여수공항의 수요는 전국 주요 국내 공항 중 유일하게 증가했다”면서 “수요는 폭증하는데, 이용객 편의를 위한 인프라는 개선되지 않고 있고, 그 중 주차장 문제는 심각한 수준이다”고 지적했다.

여수공항 주차장 이용대수를 살펴보면 2019년에 84,272대가 이용했고, 2020년에는 86,773대가 이용했다. 2021년 9월 기준 이미 전년 이용대수를 넘어섰고, 무려 93,237대가 여수공항 주차장을 사용했다.

이에 한국공항공사 손창완 사장은 답변에서 “44억 예산 책정을 준비하고 있으며,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수요에 대비해 기존 160면에서 400면 확보하겠다”고 약속했다.

여수공항은 관광객 증가에 따른 국내 노선 운항 증가와 이용객 증가로 극심한 주차난을 겪어왔다.

여수공항은 2019년에는 5,002편 운항에 63만5천명이 이용했다. 2020년에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5,846편 운항에, 64만7천명이 이용했고,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2% 증가했고, 2021년 9월 기준 이미 작년 이용객수를 넘어섰다. 5,909편 운항에 80만명이 넘는 여객이 여수공항을 이용했다.

김회재 의원은 여수의 폭증하는 관광 수요와 2023년에 열릴 COP28과 2026년 여수 세계 섬 박람회로 인해 늘어날 국제 여객 수요에 대비해 여수공항의 국제공항 승격을 본격적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손창완 사장은 “여수공항의 경우 국제공항 승격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여수,순천, 광양상공회의소는 공동으로 10월 6일, 여수공항 국제선 부정기 운항을 위한 건의서를 국토교통부, 국회, 전라남도, 여수시 등 관계부처에 전달했다.

광양만권의 상공인들은 코로나19 경제국난 속에서도 굳건히 지켜온 산업‧관광‧투자유치 경쟁력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예상되는 비대면 국제관광객 수요, 수출주력 석유화학‧철강 중심의 산업입지 등을 고려한다면 정부의 의지에 따라 여수공항의 국제선 운항이 충분히 가능하다는 입장을 제시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