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자도 꼬막 양식장 관리선 승선원 해상 추락여수해경, 승선원 2명 해상추락 추정…사고해역 집중 수색 중
22일 여자도 꼬막 양식장 관리선에 타고 있던 승선원이 해상에 추락해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사진은 헬기에서 촬영한 사고 선박 관리선

여자도 해상에서 9톤급 꼬막 양식장 관리선에 타고 있던 승선원이 해상에 추락해 해경이 수색활동을 펼치고 있다.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2일 오후 3시 21분께 여수시 화정면 대여자도 남서방 약 3km 해상에서 9톤급 양식장 관리선 A호(순천선적)에서 승선원 B씨가 작업 중 사람이 해상으로 떨어졌다는 신고가 112를 경유해 접수됐다.

해경은 위치추적 된 위치로 경비함정과 구조대, 항공기를 급파해 양식장 관리선 A호 선박 내에서 휴대폰 1개를 발견, 신고자 번호랑 동일함을 확인했다. 하지만 관리선에 타고 있던 승선원은 보이지 않았다. 

여수해경은 양식장 관리선 A호가 해상에 표류하고 있었으며, 양망 장비가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신고자 등 2명이 해상추락한 것으로 추정해 경비함정 4척, 항공기 1대 및 민간구조선 3척을 이용해 집중수색을 하고 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양식장 관리선 A호의 정확한 승선인원 및 인적사항을 파악 중이며, 승선원 모두 해상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사고해역 인근을 집중수색중이다”고 말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