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 화학물질 제조공장서 중유 누출10일 상암천에 1톤 원유 흘러 소방당국 긴급 방제
여수 낙포동 한 화학물질 제조공장서 원유가 유출돼 소방당국이 긴급 방제에 나섰다.

여수산단 한 화학물질 제조공장에서 원유가 대량으로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오전 5시 25분경 여수시 낙포동 O업체 원료유 저장소내에서 저장탱크 수위 측정기 오작동으로 약 5시간 방치되면서 130톤 가량의 원유가 유출됐다.

이날 사고로 유출된 130톤 중 40톤은 해당 업체 방유제 내부로 90톤은 외부로 유출돼 소방당국이 배수로를 차단한 채 방제작업에 나섰다. 최종적으로 1톤 가량 원유가 우수관을 타고 상암천으로 흘러들어갔다.

소방당국은 17시 30분까지 회수작업을 벌였으며 향후 몇 일간 소량 및 잔유방제 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소방당국은 정비를 마친 공장이 가동되면서 배관에 굳어있던 원유가 흐르고 탱크가 넘치면서 수위 측정기자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해당 업체는 타이어, 고무제품 강화제로 쓰이는 카본블랙 생산업체로 알려졌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