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광양항 화물선 조타기 고장으로 저수심에 선수 얹혀
▶광양항 묘도 연안에 조타기 고장으로 저수심에 선수가 얹힌 화물선

광양항 묘도 일원에서 항해 중이던 화물선이 조타기 고장으로 연안 저수심 지역에 선수가 얹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4일 오후 10시 48분께 여수시 묘도 북동방 연안에서 4천500톤급 화물선 A호가 선박의 조타기 손상으로 좌주됐다.

A호는 연안 저수심 지역에 선수 부분이 연안 쪽으로 얹혀 있는 상태였으며 인명피해 및 주변 해양오염은 없었다.

해양경찰은 선박 안전상태 확인 및 육안상 선체 손상 개소 등이 발견되지 않아 예인선 2척 동원 이초 작업 시도하였으나 선체가 움직이지 않아 25일 오전 10시경 만조 시간대 이초작업 재시도 예정이다.

화물선 A호는 광양항 부두에 입항을 위해 항해 중 발전기가 갑자기 정지되면서 조타기 작동이 되지 않아 연안에 선체가 좌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바닷물 만조시간까지 선박 안전상태를 수시로 확인하고 있으며, 선박 관계자 및 승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