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전남도, 4주간 코로나 특별방역대책 시행백신 접종 핵심…고령층․고위험군 추가접종 신속, 학생 참여 독려

전라남도가 정부 방침에 따라 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을 4주간 시행한다.

전남도에 따르면 단계적 일상회복 전후로 하루 평균 14명에서 28명으로 급증했다. 면역 확보가 미흡한 고령층과 학생층이 다수 확진되고 있고 위중증 환자도 크게 늘고 있어 의료대응체계가 한계 상황이다.

전남도는 단계적 일상회복이 원활히 이행되도록 현 방역체계를 재정비하고 방역상황 안정화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이번 방역대책의 핵심은 면역확보를 위한 ‘신속한 백신 접종’이다.

고령층‧감염취약시설 추가접종을 연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며, 18~49세도 추가접종을 시행한다. 18~49세는 12월 2일부터 사전예약, 12월 4일부터 추가접종을 진행한다.

신속한 접종을 위해 조기접종을 허용한다. 개인사정(해외출국 등), 단체접종, 일정상 불가피한 경우, 잔여백신 희망자 등은 접종 간격을 한 달 이내로 단축할 수 있다.

* (60세이상 등) 4개월 → 3개월, (18~59세) 5개월 → 4개월, (2개월 대상은 제외)

12~17세 청소년 예방접종을 적극 독려한다. 보건소, 위탁의료기관, 학교 방문접종 등 접종정책을 다양화해 편의성을 높이고 도교육청과 함께 학생‧학부모 대상 접종 홍보를 강화한다.

접종률 제고를 위한 방역패스의 유효기간이 도입된다. 이에따라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하려면 접종완료 6개월 이내로 추가접종을 하고 방역패스를 갱신해야 한다.

또한 효율적 병상 관리를 위한 재택치료를 확대한다. 당초 70세 미만 무증상‧경증 환자에서 모든 확진자로 대상자를 확대했다. 단 감염이 취약한 주거환경, 보호자가 없는 경우 등 예외적으로 입원치료가 가능하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