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의료칼럼
당뇨 합병증, 당뇨발의학 칼럼 70.
이화내과의원 김현경 원장

당뇨는 전신에 걸쳐 합병증을 유발하는 질환으로 당뇨가 조절이 잘 안되었을 대 뒤따라오는 합병증이 문제인 질환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당뇨를 처음 진단 받은 후부터 주기적으로 눈이나 신장 등을 검진이나 검사하시도록 권고하는데, 상대적으로 소홀히 보게 되는 것 중 하나가 발에 나타나는 합병증인 ‘당뇨발’입니다. 당뇨발은 당뇨 환자의 약 15%가 일생 한 번 이상 앓는 당뇨 합병증이지만, 상대적으로 발이라는 이유로 관심이 덜하고, 통증 호소가 적어서인지 진단 및 치료가 늦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당뇨발은 무엇이고, 왜 생기는 건가요?

​당뇨발은 당뇨병으로 인해 신경 이상이 나타나거나 다리 부위에 말초혈관질환이 발생하여 다리 심부조직에 궤양, 감염 등이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당뇨 때문에 높아진 혈당은 우리 몸 곳곳의 신경세포를 손상시킵니다. 따라서 가장 대표적인 당뇨발 증상은 ‘발의 감각, 운동, 자율신경의 손상’에 의해 나타납니다. 발의 감각이 둔해지면 통증이나 온도 변화를 잘 감지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발에 상처가 나도 방치하기 쉽습니다. 가령, 사우나 등 뜨거운 곳에 오래 있으면 나도 모르게 화상을 입을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당뇨의 합병증은 대개 말초혈관질환에 의해 발생하며, 다리로 가는 동맥이 막혀 혈액순환이 잘 안 돼서 증상이 나타납니다. 주요 증상은 걸을 때 종아리가 당기고 저리거나, 경련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당뇨발 초기에는 많이 걸어야 증상이 나타나지만, 병이 어느 정도 진행되면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아파서 걷다 쉬기를 반복하게 됩니다. 아울러 혈액순환이 잘 안 되면 영양분과 산소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발에 상처가 나도 금방 낫지 않습니다. 다리와 발의 피부가 차가워지고 발가락 끝이 검게 변할 수 있으며, 근육이 위축돼 다리가 가늘어지고 털도 빠질 수 있습니다.

당뇨 환자 중 당뇨발 위험이 높은 환자로는 당뇨 병력이 오래되고 혈당 조절이 불량한 경우, 그리고 혈액 순환을 방해하는 흡연을 하는 환자를 꼽을 수 있습니다. 더불어 구조적인 발 기형이 있거나 굳은살, 티눈이 있는 발, 당뇨병성 신증이 있으면서 특히 투석 중일 경우 당뇨발의 위험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당뇨발 치료는 어떻게 되나요?

가벼운 상처라면 상처를 깨끗이 소독하고 발에 압력이 가해지지 않도록 침상 안정을 하거나 석고붕대 혹은 맞춤 신발을 신도록 합니다. 또한 가벼운 상처라고 필요하다면 초기에 병원 진료를 보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반면 궤양이나 괴사까지 진행되었다면 반드시 입원해서 치료해야 합니다. 항생제 치료와 병행하여 손상된 죽은 조직을 제거하는 방식으로 치료를 진행합니다. 회복이 불가능할 정도로 괴사가 심하고 감염으로 전신 패혈증의 위험이 있을 경우에는 절단을 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당뇨발 예방은 어떻게 하나요?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혈당 관리를 철저히 하며 정기적으로 병원에 방문하여 합병증 검사를 받는 것입니다. 흡연자는 담배를 끊어야 하며 고혈압, 고지혈증이 동반되었다면 관리를 잘해야 합니다.

매일 발을 깨끗이 잘 씻고 수시로 발에 상처가 없는지 확인하며 건조하지 않도록 크림 등을 발라 보습을 잘 유지해 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또한 맨발로 다니거나 신발을 신는 것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며 발 보호를 위해 양말을 신는 것이 좋습니다.

매일 자기 전 발을 살펴 새로운 상처나 물집이 생기진 않는 지 확인이 필요하며, 찜질방이나 사우나, 족용 등은 오히려 화상의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에 하더라도 짧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신발이나 양말은 꼭 끼거나 피부 압박이 심한 경우 오히려 혈액순환에 방해가 되기 때문에 딱 맞는 사이즈보다는 한사이즈 넉넉한 것이 좋습니다. 양말은 통풍이 잘 되는 것으로 착용하시고, 착용 전에는 이물질이 없는지 꼭 확인하고 착용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서 발톱을 둥글게 깎으면 자칫 발톱 끝이 발가락 속으로 파고들거나 상처를 발생시킬 수 있으므로 발톱을 깎을 때는 일직선으로 깎고 날카로운 부분은 줄로 부드럽게 갈아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상처가 생겼을 때 반창고나 티눈 밴드 등은 오히려 발에 상처를 낼 수 있어, 자가 치료 시 2차 감염의 발생 위험이 있으므로 반드시 병원에서 치료하도록 합니다.

데스크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한중록 2022-02-04 18:00:46

    수술없이 카아야니 제품을 드시면 혈관속으로 들어가 혈전을 암세포ㆍ비만세포를 녹여버리는 신비의 제품 소개ㆍ당뇨합병증에 유일한 선물!ㆍ환자는 병원만 명신ㆍ의료 판을 뒤엎을일들, 암ㆍ치매ㆍ당뇨등 혈관질환 불치병치유가 주위에 일어나고 있다는 사실을 아시나요ㆍ
    ◇위대한 의사 https://m.blog.naver.com/gksdud0075/222623238101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