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선거 6.1전국동시지방선거
전남동부권 순천・광양시장 무소속 ‘돌풍’노관규 순천시장 당선인, “오만한 민주당 심판…무소속 후보 당선시켜”
정인화 광양시장 당선인, “초반 열세 딛고 인물론 내세워 무소속 당선”
6.1지방선거 전남동부권 기초단체장 당선인(사진 좌로부터 정기명 여수시장, 노관규 순천시장, 정인화 광양시장 당선인)

정기명 여수시장 당선인, “일찌감치 경선서 유력 후보 제쳐 본선 압승”

6.1지방선거 전남동부권 순천·광양시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무소속 돌풍이 불며 더불어민주당을 후보들을 침몰시켰다.

순천과 광양지역은 본선무대서 시종일관 접전지역으로 분류되며 치열한 경합이 펼쳐졌다.

노관규 순천시장 당선인은 경선과정에서 적합도 1위였던 자신이 민주당 공천심사에서 탈락하자 불공정 공천을 주장하며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민주당 순천시장 후보로 선정된 오하근 후보를 물리쳤다.

노 당선인은 “공정과 상식을 외면한 민주당에 순천시민들이 회초리를 들었다며 막대기만 꽂아도 당선된다는 착각으로 오만해진 민주당의 후보가 아니고 무소속 후보를 당선 시켜줬다”고 평가했다.

무소속의 정인화 후보는 인물론을 내세웠다. 전과 전력을 지닌 민주당 김재무 광양시장 후보와 차별화에 나섰고 초반 열세를 딛고 당선됐다.

정기명 여수시장 후보는 일찌감치 더불어민주당 당내 경선에서 현역 시장인 권오봉 후보, 여수시의회 의장 출신 전창곤 등 유력 후보자들을 물리쳐 본선은 무풍지대나 다름 없었다.

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 출마한 김현철 후보가 본선서 나름 선전했지만 대세는 이미 기울어진 상태로 민주당 정기명 후보가 큰 차이로 압승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