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전남 유일 부부 의용소방대장·부대장 탄생 “화제”부창부수 “재난 현장 봉사활동 지역사회 발전 보탬될 것”
전남 유일의 부부 의용소방대장, 부대장 부부(남편 김종복, 아내 최형란 씨)가 나와 화제다. 사진 여수소방서 제공

전라남도 유일한 의용소방대장·부대장 부부가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에서 나와 화제다.

여수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28일 발대식을 개최한 여수시 삼산면 여성의용소방대 초대 대장으로 최형란 씨가 취임했다. 남편 김종복씨는 삼산남성의용소방대 부대장으로 취임해 부부가 함께 의용소방대 대장, 부대장이 됐다.

의용소방대에 먼저 입대한 것은 남편이었다. 남면 김종복씨는 지난 2004년 7월 삼산면 의용소방대에 입대해 활동해온 남다른 열정을 인정받아 2021년 7월 부대장에 임용돼 현재까지 활동하고 있다.

부창부수, 그런 남편을 따라 입대 전부터 재난 현장에 출동해 봉사활동을 펼쳐왔던 아내 최형란 씨가 이번 발대한 삼산여성의용소방대 초대대장에 임명되었다.

최형란 의용소방대장은 “남편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며 대장의 꿈을 키워왔는데 현실로 실현되니 기쁘다”며, “남편과 함께 지역사회 발전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편 김종복씨도 “앞으로 아내와 함께 활동한다고 생각하니 힘이 절로 난다”며, “서로 의지하며 활동할 수 있어 기쁘다”고 얘기했다.

의용소방대장·부대장은 해당 지역에서 화재 등 재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소속 대원을 지휘·감독하며 소방업무 보조 역할을 한다. 여수소방서 삼산면 의용소방대는 9월 현재 2개 대(남·여) 52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