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김회재 의원, “국립해양수산박물관 여수엑스포장에 세워져야 ”“사후활용 위한 최적의 입지… 2012 엑스포 정신, 세계에 보여줄 길”  성명 발표
김회재 국회의원(여수을)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여수시을)이 30일 최적의 입지를 갖춘 여수 엑스포장에 국립해양수산박물관을 유치해야 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 의원은 “여수는 올해 관광객 1천 2백만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명실공히 해양문화 관광 중심도시”라며, “‘여수 밤바다’와 ‘남해안의 리아스식 해안가’, ‘다도해의 경관’을 만끽할 수 있는 여수에 국립해양수산박물관이 세워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여수 엑스포장은 KTX 여수엑스포역에서 걸어서 10분, 여수공항에서는 차로 20분도 채 걸리지 않는 최고의 교통 입지”라면서 “여수 엑스포장에 세워질 「국립해양수산박물관」을 통해 2012여수엑스포의 ‘살아있는 바다 숨 쉬는 연안’이라는 가치와 해양환경 보전 및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여수 선언의 실천 의지를 다시 한번 세계에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여수시민들이 염원하는 여수 엑스포장 사후 활용을 위해서도 「국립해양수산박물관」의 유치가 필요하다”면서 “여수 엑스포장 「국립해양수산박물관」은 공공개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기회”라고 말했다.

또한 “여수~남해 해저터널이 완공되면 영‧호남이 함께 「국립해양수산박물관」을 손쉽게 방문할 수 있게 되어, 지역균형발전과 지역 간 상생 시너지 효과까지 더해질 것”이라며 “국립해양수산박물관이 여수 엑스포장에 유치될 수 있도록 저 또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