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관광
여수 ‘돌산 송도, 남면 대횡간도’, 전라남도 가고 싶은 섬 선정도내 4개 섬 중 2개 섬 선정…2027년까지 섬당 50억 원 투입
전라남도 ‘2023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공모에 돌산 송도와 남면 대횡간도가 최종 선정됐다. (돌산 송도 전경)

전라남도 ‘2023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공모에 여수 돌산 송도와 남면 대횡간도가 최종 선정됐다.

전라남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은 공동화되는 섬을 가고 싶은 여행지로 가꾸고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주민들이 직접 사업내용을 결정하는 주민주도형 사업이다.

도에서는 매년 공모를 통해 대상지를 선정하고 있다.

여수시에서는 화정면 낭도(2015년), 삼산면 손죽도(2017년), 남면 연도(2022년)에 이어 이번 공모에는 처음으로 2개 섬(송도, 대횡간도)이 선정됐다.

돌산 송도는 평지가 많은 섬의 특성을 활용한 ‘무장애 섬’ 계획이, 남면 대횡간도는 인생박물관, 보호수 등 특색 있는 관광자원을 활용한 ‘쉼과 머뭄이 있는 대횡간도’라는 주제가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두 섬에는 내년부터 5년 동안 매년 10억 원씩 총 5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송도에는 식당, 전망대, 야영장이 조성되고, 폐교 리모델링과 옛길 복원에 이어 전기차도 운행될 예정이다.

대횡간도에는 둘레길과 숲속공연장, 전망대, 카페 등이 조성되고, 마을학교도 운영하게 된다.

주철현 국회의원(여수갑)도 환영의 인사를 전하며 “일레븐브릿지 건설과 금오도 해상교량 건설 확정으로 교량이 건설되지 않는 몇몇 섬 주민들께 미안한 마음이었는데 2022년 연도에 이어 2023년에 송도와 대횡간도가 선정되어 마음의 짐을 조금이나마 던 것 같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가고 싶은 섬 사업은 종료되었지만 나머지 섬들도 ‘어촌뉴딜300‘ 후속사업인 ’어촌신활력증진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국회 농해수위원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