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경찰, 보이스피싱 인출·지시책 검거

수천만 원의 보이스피싱 피해금을 가로챈 20대 인출·지시책이 여수경찰에 붙잡혔다.

여수경찰서는 지난 19일 보이스피싱 피해금 4,200만원을 인출토록 지시하여 필리핀에 있는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전달한 20대 A씨를 인천국제공항에서 검거해 21일 구속했다고 밝혔다.

여수경찰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조직이 저금리 대출 미끼 등으로 속여 피해자의 체크카드를 퀵서비스로 전달받았고 지난 9월 22일부터 28일까지 대전 등 4개의 은행에서 피해금 4,200만원을 인출한 혐의다.

여수경찰은 보이스피싱 피해금을 인출한 20대 B씨를 지난달 26일 붙잡았다. 이어 B씨에게 탤레그램으로 피해금 인출과 무통장 입금을 지시한 A씨를 지난 19일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검거했고 범행에 이용한 휴대전화 3대 등을 압수했다.

수사결과 A씨는 트윗터에서 ‘고액알바, 비대면 근무, 당일 수당지급’ 등 광고를 보고 보이시피싱 일을 시작했고 지난 달 필리핀으로 출국하여 약 40일 동안 체류하면서 보이스피싱 조직을 만나 현금인출책 모집방법과 수사관·검사·금융감독원을 사칭하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상담원 역할을 교육받았다.

여수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장은 “금융기관을 사칭하여 ‘저금리 대출을 해주겠다’, 지인을 사칭하여 ‘휴대폰 액정이 깨져서 연락이 안되는데 돈을 보내달라’ 등의 카톡이나 문자는 100% 보이스피싱이라면서 특히 주의할 점은 체크카드를 타인에게 보내서는 안 되고 직원을 보낼테니 현금을 찾아 전달해 달라고 하는 전화나 문자에 속아넘어 가지 않을 것”을 당부했다.

또 생활정보지나 인터넷에 ‘고액알바, 당일 수당지급’ 등의 광고는 보이스피싱 인출책이나 수거책을 모집하는 광고임으로 절대 현혹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