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도정소식
주종섭 도의원, “여수·순천 10·19사건 역사탐방공간 마련해야”여순사건 피해 신고·조사기간 연장 필요성 강조
전남도의회 주종섭 의원

전라남도의회 주종섭 의원(더불어민주당, 여수6)은 22일 제367회 제2차 정례회 2023년도 여순사건지원단 소관 예산안 심사를 하며 “여순사건 유적지를 역사탐방 공간으로 조성할 것”을 주문했다.

주 의원은 “앞서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여순사건 전국화를 위한 준비를 당부했다”며 “그 일환으로 우리 지역의 유적지뿐만 아니라 경남 남해군 등 주변 지역의 유적지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여순사건 유적지와 관련 시설들을 다크투어 등 역사적 탐방공간으로 조성해 많은 사람이 방문할 수 있도록 해야 여순사건의 전국화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다크 투어리즘이나 문화예술분야 교류 확대뿐 아니라 교육청과 협의를 통해 수학여행단 유치를 논의하고 있다”며 “그에 필요한 공간도 마련하려고 노력 중이다”고 전했다.

주 의원은 “여수와 순천에 있는 기념관과 역사관이 협소하다 못해 초라한 수준”이라며 “최대한 빨리 더 넓은 공간을 확보하는 등 시설개선을 해야 하는데 해당 기초자치단체에서 여력이 안 되면 전남도에서 지원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대부분의 여순사건 피해자 및 유족이 고령이고 오랜 시간이 흘렀는데 피해 신고기간이 내년 1월 20일까지로 너무 짧다”며 “신고기간 및 조사기간연장 등 특별법의 미비점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