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도정소식
도심 자투리땅, ‘생활 속 정원’으로 새롭게 조성된다김태균 부의장, ‘생활 속 정원 조성 지원 조례’ 대표 발의

도심 곳곳에 방치되어 미관을 해치는 자투리땅이나 완충녹지가 ‘생활 속 정원’으로 새롭게 조성될 전망이다.

전남도의회는 김태균 부의장(광양, 더불어민주당)이 대표 발의한 ‘전라남도 생활 속 정원 조성 지원 조례안’이 8일 보건복지환경위원회 심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조례안은 △ 생활 속 정원 조성을 위한 예산 지원 근거 △ 우수 생활 속 정원 선정 △ 생활 속 정원 평가단 구성 ‧ 운영 △ 생활 속 정원 유지‧관리를 위한 주민 참여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조례가 시행되면 주택가 사이나 도로변과 같은 도심 곳곳에 버려진 자투리땅과 완충녹지가 생활 속 정원으로 새롭게 탈바꿈되면서, 도심 미관이 개선되고 도민들의 생활 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날 조례안을 심의한 보건복지환경위원회는 조례안의 취지에 공감하며, 전남도에서 생활 속 정원 조성을 위한 예산 확보와 사업 모델 발굴에 주력할 것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균 부의장은 “도내 자투리땅과 완충녹지를 활용한 ‘생활 속 정원’을 도심 곳곳에 조성한다면 도민의 환경복지 실현에 이바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생활 속 정원이 ‘한평정원’과 같은 도심 재생사업의 우수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