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전남 고흥 우주발사체 클러스터 지정2031년까지 특화산단․민간발사장 등 8개 분야 1조6천억 투입
나로호 발사 모습 자료사진

전남 고흥이 민간 우주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우주발사체 산업 클러스터로 지정됐다.

정부는 민간 주도 우주산업 육성을 위해 개정된 우주개발진흥법 및 시행령에 따라 지난 21일 국무총리 주재 제22회 ‘국가우주위원회’를 개최해 ‘우주산업 클러스터 삼각체제’로서 전남은 발사체, 경남은 위성, 대전은 연구․인재개발 특화지구로 하는 우주산업 클러스터를 지정했다.

전남도가 국내 유일의 우주발사장인 나로우주센터를 보유하고 있는 점이 반영됐다.

우주발사체 산업 클러스터는 나로우주센터 등 기존 인프라를 중심으로 조성돼 국가 우주자산 활용을 극대화하게 된다. 특히 산단 조성, 연구개발 지원 등을 통해 관련 기업을 유치하는 등 국가 우주산업 혁신 역량이 강화될 전망이다.

전남도는 앞으로 ▲우주발사체 특화 국가산업단지 조성 ▲민간발사장 확충 등 민간 우주개발 핵심인프라 구축 ▲발사체 기술사업화센터 구축 ▲우주 발사체 사이언스 컴플렉스 조성 ▲우주소재 부품 사업 다각화 지원 ▲나로우주센터 민간 개방을 통한 관광산업 활성화 등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31년까지 8개 분야 24개 핵심 과제에 1조 6천84억 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세부 사업은 2023년 정부에서 예비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수립용역 등에 반영해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별로 우주발사체 특화 국가산업단지 조성의 경우 나로우주센터 인근에 2028년까지 국비 3천800억 원을 투입해 전체 면적 약 172만 9천㎡(52만평) 규모로 조성한다. 우주발사체 조립 및 부품 제조, 전․후방 연관기업 등을 유치할 예정이다.

민간기업의 우주발사체 개발을 원활하게 지원하기 위해 2030년까지 국비 3천500억 원을 투입해 민간발사장, 연소시험장, 조립동 등도 구축한다.

발사체 개발 시험평가 및 인증, 전문인력 양성 등을 위해 2031년까지 총사업비 2천100억 원을 투입해 발사체 기술사업화센터를 구축하고 고체전용 발사장 및 발사체 조립시설, 우주연구센터 등 고체발사체 관련 인프라도 구축한다.

우주에 대한 국민 관심도와 수용성을 높이고 관광객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으로 ‘우주발사체 사이언스 컴플렉스’를 조성하기 위해 2023년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추진할 예정이다.

지난 10월에는 고흥에서 이뤄질 ‘차세대발사체 개발사업’이 예비 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2023년부터 2027년까지 4회에 걸쳐 누리호 반복발사를 하고, 이후 성능이 대폭 확장된 차세대발사체를 2023년부터 개발해 2030년부터 3회 발사할 예정이다.

차세대발사체는 지금까지 정부 주도로 개발됐던 나로호, 누리호와는 달리 사업 착수부터 체계종합기업을 선정, 민간기업이 공동 설계부터 제작, 조립, 설계, 발사 등 전 단계에 참여해 독자적 발사체 개발 능력을 갖추게 된다.

우주발사체 산업 클러스터가 조성되면 2031년까지 10개 이상 발사체 앵커기업 유치로 2조 6천66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 1조 1천380억 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 2만 785명의 고용유발효과 등이 기대된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