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순천지역 뉴스
순천 청년정책, 사회보장정책 전환 지원 나서문화복지카드 지원사업 등 11개 사업(78억) 추진 혜택 쏠쏠

순천시가 올해 11개 청년지원사업을 확정하고 일류 청년케어에 나선다.

청년들의 원활한 자립기반 확보를 돕고 소외되는 청년 없이 두터운 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1월 조직개편에 따른 기획예산실 2개 사업을 청년정책과로 이관해 생활안정, 참여, 문화복지, 결혼 등 총 4개 분야 11개 사업을 추진한다.

청년 정책, 청년 일자리 등을 제외한 순수 청년지원사업비는 약 78억으로 7만여 명의 청년들의 든든하고 탄탄한 울타리가 될 예정이다.

그동안 중앙정부가 일자리 대책을 중심으로 청년정책 및 지원을 주도하였다면 순천시는 청년을 정책 대상으로 인식하고 지원사업을 사회보장정책으로 전환했다. 이러한 패러다임 변화는 청년의 능동적 사회참여를 보장하고 청년권익을 증진할 것으로 본다.

시는 2월 중 전남청년 문화복지카드 지원사업 접수를 시작으로 10여 개의 다양한 청년지원사업을 시행해 청년들의 자산형성을 돕고 주거 사다리를 복원하는 등 청년세대가 직면하고 있는 삶의 문제를 해소하고 미래 희망을 복원한다.

특히‘전남청년 문화복지카드’지원사업 대상 연령을 올해부터 만21세~28세에서 만19세~28세로 2세 하향해 확대 지원하여 더 많은 청년들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남청년 문화복지카드 지원사업은 도내 2년 이상 거주한 만19세~28세 청년에게 연 20만원을 지급하는 사업이다. 신청은 2월 한 달 동안 광주은행 누리집 또는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접수하며 지원금은 4월 중에 광주은행 체크카드 포인트로 지급될 예정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