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소방공무원이 목욕탕서 의식 잃은 어르신 생명 구해
여수소방서 주영찬 생활구조구급팀장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24일 순천시 가곡동 소재 한 목욕탕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어르신을 현장에 있던 소방관이 신속한 처치로 생명을 살렸다.

화제의 주인공은 여수소방서 소속 주영찬 생활구조구급팀장으로 당시 목욕탕 온탕에서 목욕을 하던 중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어르신을 목격하고 응급대처에 나섰다.

주팀장은 의식 없이 쓰러진 어르신의 기도가 이물질에 의해 폐쇄된 것을 확인하고 즉시 이물질 제거술을 펼쳤다. 의식을 회복한 이후 혈액순환과 호흡안정을 위해 119구급대원들이 오기 전까지 전신 마사지 등을 시행하였다.

주 팀장은 “과거에 구급대원으로 근무한 경험이 있어 침착하게 이런 상황에 대처할 수 있었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기도 개방술을 익혀 응급상황이 생겼을 때 실천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주영찬 팀장은 지난 2017년에는 퇴근 중 목격한 교통사고 기도폐쇄 상태의 운전자를 신속히 응급 처치하여 심정지를 막아, 국민안전처 ‘안전지킴이상’을 수상한 바 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