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허위 경력' 현직 여수시의원 벌금형…당선무효 피해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허위 경력을 공표한 현직 여수시의원이 벌금형을 받았다.

광주지법 순천지원 형사1부(허정훈 부장판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에 대해 벌금 80만원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재판부는 "학력이나 경력이 중시되는 우리나라 선거 풍토에서 유권자들의 합리적 선택을 저해하고 선거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침해할 위험성이 있어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해 5월 중순께 여수시 선거구 내에서 허위 경력을 기재한 선거공보물과 벽보를 제작·유포한 혐의다.

한편,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을 받게 되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데스크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