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관광
여수시 소라면, ‘추억의 고향길’ 봄꽃 단장이장단․직원 60여명 봄맞이 꽃밭 조성
여수시 소라면이 지난 10일 이장단협의회(단장 김규협)와 면사무소 직원 60여 명이 함께 복산리 ‘추억의 고향길’ 해안도로에 봄맞이 꽃밭을 조성했다.

노을이 아름다운 여수시 소라면 복산리 ‘추억의 고향길’이 봄꽃으로 단장됐다.

지난 10일 소라면 이장단협의회(단장 김규협)와 면사무소 직원 60여 명은 함께 ‘추억의 고향길’ 해안도로에 봄맞이 꽃밭을 조성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추억의 고향길 해안가 일원 1500㎡에 팬지, 데이지 등 약 1000본의 봄꽃이 심어졌다.

봄꽃 식재로 자전거 라이더와 해안도로를 이용하는 관광객들의 마음을 치유하고 힐링할 수 있는 아름다운 해안가로 탈바꿈했다.

황순석 소라면장은 “여자만 갯노을길 해안도로변을 상춘객과 주민들의 힐링 장소로 조성하고자 봄꽃을 식재했다. 앞으로도 인근 해안도로, 대포사거리, 도로변 등 7개소에 다년생 수목과 야생화를 식재하는 등 소규모 정원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포토존 조성도 계획하고 있으니 여자만 갯노을길 해안도로에 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찾아와 봄의 향기를 마음껏 느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