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포스코광양제철소, 36년 간 철가루 피해 묘도동 주민 ‘홀대’전남도의회 서대현 의원, 여수시 묘도동에 적절한 사회공헌사업 강력 요구
전남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원회 광양제철소 현지활동 모습 <사진 전남도의회 제공>

“철가루가 묻어나는 환경 피해를 입고 있는 여수시 묘도동 주민을 향한 포스코광양제철소의 사회적 책임이 36년 동안 전무하다”며 사회공헌사업을 강력 촉구하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남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원회 서대현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여수2)은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제369회 임시회 현지 활동으로 방문한 광양제철소에서 이 같이 밝히고 “여수시 묘도동은 광양제철소와 직선거리로 불과 1.8㎞정도 떨어진 지역으로 환경오염 수준이 높아 피해가 상대적으로 크다”고 강조했다.

서 의원은 또 “광양제철소가 설립된 이후 포스코는 광양시와 상생협력 회의를 많이 하고 있지만 여수시와는 진행한 적이 없고, 광양제철소와 맞보고 있는 묘도동(온동마을, 도독마을, 광양포마을)엔 아직도 생활공간 주변에 많은 철가루가 묻어나고 있음에도 사회공헌사업 없이 방관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포스코 측은 “작년 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원회 지적 내용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계속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묘도동 온동마을 주민 중 희망자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실시할 예정이며, 작년 말 마을회관 옥상에 측정기를 설치해 환경측정 결과를 광양제철소와 주민들이 함께 공유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또한, “올해엔 주민들의 일상생활 불편을 덜어드리기 위해 공기청정기 지급을 준비하고 있으며 주민생활과 관련한 사항은 열린 마음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국립환경과학원이 실시한 환경보건평가는 온동마을 주민 8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결과로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하는 건 당연하다”고 강조하며 “환경 피해는 묘도동 섬 전체에서 발생하고 있음을 인지하고 광양제철소는 사회공헌사업 등을 진행할 때 행정구역이 다르더라도 묘도동을 포함하는 게 이치에 맞다”면서 광양제철소 규모에 맞는 적절한 사회적 책임을 강조했다.

함께 참여한 김호진 의원도 “많은 지역에서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하고 있다”며 “마을 앞에 소나무보다 미세먼지 흡수 능력이 높은 나무를 심는 방안도 함께 고민해 달라”고 주문했다.

대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은 기업이 벌어들인 수익의 일정 수준을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자선사업으로 광양제철소는 재능봉사단과 포스코 1% 나눔재단 등을 통해 광양시에 많은 도움의 손길을 전하고 있지만 여수시 인근지역에 대한 사회공헌활동이 전무한 상황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