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아내 미용실 화장실에 몰카 설치…산단 대기업 직원 '덜미'화재경보기 가장 몰카 설치 반나절 만에 손님 신고로 범죄행위 들통

아내가 운영하는 미용실 여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여수산단 대기업 직원이 경찰에 적발됐다.

20일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여수시내 한 미용실의 여자 화장실 천장에 화재경보기를 가장한 몰카를 설치하고 손님들을 촬영한 혐의(성폭력특례법 위반)로 A(35)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천장에 그 동안 보지 못한 이상한 카메라가 설치돼 있다는 미용실 손님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몰카 설치 반나절 만에 범행이 들통났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자신의 아내가 미용실을 운영하는 점을 이용해 자연스럽게 화장실에 들어가 당일 오전에 카메라를 설치했고, 오후에 곧바로 발각돼 녹화된 것은 없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녹화 여부와 공범여부 등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