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여수시의회 “日 원전 오염수 방류 해양투기 강력 규탄”
여수시의회 전체 의원들이 21일 제227회 임시회 본회의 앞서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를 강력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여수시의회 전체 의원들이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를 강력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여수시의회는 21일 제227회 임시회 1차 본회의 전 시의회 입구에서 전체 의원이 참여한 가운데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시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정부가 원전 오염수를 30년에 걸쳐 해저터널을 통해 태평양에 투기할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강하게 촉구했다.

그리고 “일본 정부는 전문가들이 제시한 다양한 원전 오염수 처리 방법을 경제적인 이유로 외면하며 인류의 대재앙을 불러일으킬 해양 투기라는 최악의 시나리오만을 선택하는 우를 범하고 있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또한 “정부는 국제사회와 공조해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를 철회하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어업인 보호 및 피해 대책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할 것”을 촉구했다.

시 정부를 상대로도 “우리 시 수산업 붕괴를 포함한 전 산업 피해에 대한 종합대책을 신속히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여수시의회는 김철민 의원이 발의한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피해 대책 특별법 제정 촉구 결의안’을 제226회 임시회에서 가결한 바 있다.

또한 지난 14일 김영규 의장을 시작으로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철회를 위한 캠페인 릴레이 챌린지 참여를 지속적으로 진행 중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