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도정소식
광주전남연구원 이사회, 광주-전남 분리 결정지역특화 종합연구기관 발전 기대…상생연구 시스템도 구축

2015년 전남발전연구원과 광주발전연구원이 통합·운영한 광주전남연구원이 재통합 8년 만에 분리된다.

전라남도는 27일 광주전남연구원 제41차 임시이사회에서 광주전남연구원 분리를 확정하고 발전적 분리를 통해 지역 특화 종합연구기관으로 거듭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는 이사 19명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17명이 분리에 찬성했다. 광주전남연구원 기존 법인은 전남이 승계하고 광주는 법인을 신설하는 형태로 분리된다. 지난 10월 지역사회 중심 논란 발생 5개월여 만이다.

2015년 전남발전연구원과 광주발전연구원이 통합·운영한 광주전남연구원은 그동안 통합에 따른 문제점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특히 1991년 출범 이후 계속 통합 운영했던 대구경북연구원이 연구 환경의 차이를 명분으로 분리를 결정하자 논란이 급속히 확산됐다.

현재 17개 시·도 중 연구원을 통합 운영하는 곳은 대전세종연구원 1곳뿐이며 이마저도 예산과 사무실이 별도로 운영되는 등 사실상 분리 상태라는 의견이 많다.

광주전남연구원 이사회는 지난 1월 이런 지역사회 논란을 감안해 시·도에 분리 등을 포함한 경영 효율화 방안을 공식 요구했다. 전남도는 통합 운영의 성과와 한계를 분석하고 지난 16일 공청회를 개최하는 등 도민 여론을 수렴해 광주전남연구원 분리를 최종 결정했다.

장헌범 전남도 기획조정실장은 이사회에서 “농업, 해양수산 등 전남 특화연구 실적은 감소하고, 광주·전남 상생연구도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며, “공동 운영에 따른 구조적 문제점도 극복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분리 이후 전남연구원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해 지역 특화 종합연구기관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지속 가능한 광주·전남 상생연구 시스템도 충실하게 구축할 방침이다.

이날 의사회 의결에 따라 양 시·도 기획조정실장, 연구원 연구기획경영실장을 공동 단장으로 구성된 실무협의회가 인력, 재산, 연구자료 등 분리 실무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광주전남연구원은 1991년 지역 발전을 선도해달라는 도민의 염원을 담아 출범했으며, 2007년 전남도청의 남악 이전과 함께 분리, 2015년 재통합과정을 거쳐 현재에 이르고 있다. 전남도에서는 조례 개정, 신임 원장 채용 등 제반 절차를 상반기 중 마무리하고 7월께 전남연구원을 개원할 계획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