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광양시, ‘포스코퓨처엠’ 광양 이전 조속한 이행 촉구29일 광양시·의회 포스코 간 상생협력 촉구 성명서
협력사 합병…고용보장과 납품환경 훼손 방지 요구

광양시가 포스코와의 상생협력 차원에서 ‘포스코퓨처엠’(구 포스코케미칼)의 조속한 광양 이전을 촉구했다.

광양시는 29일 최근 (주)포스코홀딩스가 취한 일련의 조치에 광양시민들로부터 제기되는 우려를 전달하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지난 3월 17일 포스코는 지주회사인 ‘(주)포스코홀딩스’의 포항 이전을 결정한데 이어 3월 20일 광양제철소 정비 협력회사 15개를 3개로 합병하는 조치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포스코 이사회가 결정한 바와 같이 포스코홀딩스가 포항으로 이전하게 되면 포스코 본사와 ‘포스코퓨처엠(구, 포스코케미칼)’ 등 포스코 3개 핵심기관이 포항에 입지하게 된다.

이에 따라 세계 최대 제철소로 성장하는 과정에 적극 협조하고 불편을 감내해 온 광양시민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히고 소외감과 박탈감을 안겨주고 있다.

광양시는 ‘광양지역상생협력협의회’에서 지난 1년간 주 의제로 논의돼 왔던 ‘포스코퓨처엠’의 광양 이전이 조속히 이행되기를 촉구했다.

시는 또 광양제철소 협력사들의 합병이 확실시 됨에 따라 관련 업계의 납품환경 훼손을 우려했다.

협력사 합병은 각종 자재와 공구, 용역 등의 납품을 도맡아왔던 지역 중소납품업체를 제치고 포스코 계열사인 ‘엔투비’를 통한 납품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광양시는 협력업체의 합병과정에서 납품업체들의 생존권이 걸려있는 현재의 납품환경이 훼손되지 않을 것과 실직자가 발생되지 않도록 고용을 보장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와 함께 광양시의회도 이날 포스코의 일방적인 정비 자회사 설립 추진에 반대해 성명서를 발표했다.

최근 포스코는 광양과 포항에 경쟁력 강화와 전문성 확보를 위해 제철 공정 단위별로 기계와 전기분야 등 모두 6개의 정비 전문 자회사를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정비 자회사 설립은 지역 내 일자리 축소, 구조 조정과 소상공인 피해 등 지역 경제 생태계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 자명하다.

광양시의회는 일방적인 정비 자회사 설립 추진을 중단하고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