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여수시, ㈜한양&린데 블루수소 생산 클러스터 조성 ‘8억 달러’ 투자유치3일 독일 프랑크프르트서 협약 체결…‘지역경제 활성화 훈풍’
연간블루수소 8만톤 생산 수소발전, 이산화탄소 43만톤 포집
여수시가 세계 최대 산업용 가스기업인 린데와 ㈜한양으로부터 ‘8억불’ 투자를 유치했다. 사진 여수시 제공

여수시가 세계 최대 산업용 가스기업인 린데와 ㈜한양으로부터 ‘8억 달러’ 투자를 유치해 지역경제에 훈풍이 불 것으로 기대된다.

여수시는 3일 독일 프랑크프르트에서 전라남도와 린데사, ㈜한양과 약 8억 달러(한화 1조 원) 규모의 블루수소 생산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김종기 여수부시장, 린데 숀 더빈 유럽중동아프리카(EMEA) 총괄대표, 성백석 린데코리아 대표, 김형일 ㈜한양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린데는 세계 최대 산업용 가스 및 엔지니어링 회사로, 수소 밸류체인의 각분야에서 그린에너지 생산, 프로세스, 사용 등 전 세계에서 적극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 한양은 건설·플랜트 사업을 넘어 LNG 터미널 사업, 재생에서지 생산, 청정 수소발전까지 그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린데사, ㈜한양은 2030년까지 타당성 검토 등을 거쳐 묘도 항만재개발사업 부지 내에 수소 생산시설, 탄소 포집·액화·저장시설 등을 포함한 ‘블루수소 생산 클러스터’를 조성할 예정이다.

2024년부터 2030년까지 8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연간 8만 톤의 블루수소를 생산하고 이산화탄소를 연간 43만 톤 포집해 30년간 1천300만 톤의 이산화탄소를 해외 저장소에 매립하는 사업이다.

이로써 7년 이내에 8억 달러의 투자와 함께 지역 내 추가적인 직‧간접 고용창출이 예상됨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자리에서 린데코리아㈜ 성백석 대표는 “이번 투자는 광양만권 수소환상망 사업과 연계해 여수산단으로 청정수소 공급을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며, “지역과 상생발전하며, 협력회사들의 동반 성장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양 김형일 CEO 부회장은 “블루수소 생산클러스터는 미래 청정수소 산업의 발전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중요한 전초기지가 될 것”이라며 “청정수소 공급 확대의 허브로서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힘쓰겠다"이라고 전했다.

이에 김종기 여수부시장은 “린데PLC와 ㈜한양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블루수소 생산기업으로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전남도와 함께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고부가가치 산업을 지속적으로 유치해 질 좋은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하겠다”고 답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