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여수~남해 해저터널 ‘DL이앤씨’ 최종 선정국토부, 실시설계 담당 업체로 ‘DL이앤씨 컨소시엄’ 선정

올해 11월 착공 2031년 개통 목표…영호남 화합 기대감

김회재 의원 “수십 년간 노력의 결과물…꼼꼼히 챙길 것”

여수~남해 해저터널 실시설계 담당 업체로 ‘DL이앤씨 컨소시엄’ 최종 선정돼 올해 11월 착공에 청신호가 켜졌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4일 입찰 사업자들에 대한 기술평가를 실시한 데 이어 가격평가를 거쳐 17일(수) ‘DL이앤씨 컨소시엄’을 실시설계 일괄시공 적격자로 최종 선정했다.

연내 착공을 목표로 즉시 상세 설계에 착수해 8년간의 공사를 거쳐 2031년 해저터널이 완전 개통될 전망이다.

여수~남해 해저터널 개통 시 여수~남해 간 이동시간이 기존 1시간 30분에서 10분으로 대폭 줄어들 예정이다.

여수~남해 해저터널 개통으로 여수와 남해 산업·관광자원이 유기적으로 결합되는 등 전남 동부권과 경남 서부권에 막대한 경제적 효과도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역사회에서도 여수~남해 해저터널 건설을 영호남 화합, 상생이라는 상징성을 가진 사업으로 주목하고 있는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여수시을)은 18일 “수십 년간의 노력 끝에 여수와 남해를 잇는 여수~남해 해저터널 건설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면서 “해저터널이 차질없이 완공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환영 입장을 밝혔다.

한편 김회재 의원은 국회 전반기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여수~남해 해저터널의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 반영을 이끌어내고, 국회 예산 심의를 통해 ‘여수~남해 해저터널’ 착공을 위한 올해 국비 예산 486억 원을 확보한 바 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