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전남도 동부지역본부장 2급 직제…실질적 2청사 기대행안부 승인받아 7월 동부권 대표 행정기관으로 개청 속도
전남도 동부지역본부 신축건물 조감도

전라남도는 행정안전부가 동부지역본부 본부장을 2급 직제로 승인함에 따라 2청사로서 실질적 기능과 역할을 담당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22일 밝혔다.

오는 7월 개청 예정인 동부지역본부는 2급 본부장이 소속 실국을 총괄하며, 중요 결정사항에 대해 책임과 권한을 부여받아 현지에서 신속하게 업무를 처리하게 된다.

동부지역본부는 전남도청이 광주에서 무안으로 이전하면서 원거리 동부권 주민의 민원 편의를 위해 2005년 출장소로 출발했다. 

이후 2014년 환경부서, 2018년 산림부서가 차례로 이전한데 이어 4개 실국 체제로 확대 개편을 위해 5월 10일까지 입법예고 했다. 도의회와 막바지 의견 조율 중이다.

전남도는 동부권으로 이동하는 직원의 주거 안정을 위한 이주지원비 등을 제1회 추경예산안에 반영하고, 6월 도의회 회기 중 조직개편안과 추경예산 통과 등 7월 개청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편, 지난 4월 전남도 동부본부 3개국 확대 조직 개편안에 전남동부지역 도의회 의원들과 동부권 지자체, 시민단체가 '동부권 소외론'을 제기하며 반발하고 있다.

(사)여수지역발전협의회도 "전남동부권 위상에 걸맞지 않게 전략산업부서와 관광 관련 부서가 빠졌다면서 해양관광 인프라가 갖추어진 동부권으로 컨트롤타워의 이전이 절실함에도 불구하고 관광국과 관광재단은 여전히 서부권에 존치하는 개편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하고 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