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강재헌 여수시의원 “여수산단 역사 ․ 홍보관 및 향토관 건립 필요”
25일 여수시의회에서 열린 ‘여수국가산단 역사·홍보관 및 향토관 건립토론회’

여수시의회가 25일 시의회 소회의실에서 지역-기업 상생 및 산업단지 관광자원화 방안 모색을 위한 ‘여수국가산단 역사·홍보관 및 향토관 건립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강재헌 여수시의원 주최로 열려 도·시의원, 여수시·여수산단 공동발전협의회 관계자, 전남도·시 정부 관계자, 지역 주민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발제자로 나선 문영수 전남대학교 교수는 산단 이미지 개선과 위상 재정립, 여수산단의 산업 역사 보존·관리, 산업관광 확대, 이주민 역사 기록·관리 시설의 필요성에 대해 발언했다.

주종섭 도의원은 “기념관은 옛일을 되돌아보고 추억하는 공간이며, 역사관은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고 더 나은 미래로 가기 위한 노력을 담은 공간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김신 여수시·여수산단 공동발전협의회 사무국장은 “여수산단 시찰을 희망하는 방문객은 많으나 홍보관이 없어 제대로 된 산단 홍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산단 체험 및 이해 프로그램을 제공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최현범 이주민 대표는 “산단 조성 과정에서 주민이 고향을 떠나며 선조들과 가족, 이웃 등이 남긴 흔적이 모두 사라져 아쉬움이 많다”며 “향토 역사관을 만든다면 이주민의 작은 고향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김대희 여수YMCA 사무총장은 여수산단 전시관 건립 시 산단역사관, 화학체험관, 생산경제관, 환경안전관 등 종합적인 전시관 건립이 필요하며, 관광 콘텐츠로 개발하기 위해 여수산단 주변에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라남도 산단지원팀장과 여수시 산단관리팀장은 여수국가산단 역사·홍보관 및 향토관 건립 및 방문객 증대를 위해서 적극 협조하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토론회를 개최한 강재헌 의원은 “우리 지역 발전과 산단의 새로운 탄생을 위해 시민들의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며 “지역 발전을 위한 복합 문화공간인 역사 홍보관 및 향토관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여수의힘 2023-05-27 07:26:39

    한가지 빠진게 있군요. 호명 남서부와 상암동 남서부, 묘도창촌교차로 서부에 택지를 짓고 신덕.소치에는 테라스단지를 지어 삼일동을 1만명대로 묘도를 3~5천명대로 늘리는 것도 빼먹을수 없군요

    삼일.묘도 지역맹주들이 그 역할을 잘 해줬으면 좋겠는데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