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선거구제 변수 속 대항마 '관망 모드'제22대 총선 여수시갑을 누가 뛰나?
주철현 국회의원(여수갑), 이용주 전 국회의원, 강용주 전 여수엑스포재단 이사장, 김경호 제주대 교수, 고영호 국민의힘 여수갑 당협위원장

여수갑 -출마 채비 '만지작'…신인 정치인 실종

주철현 의원, 현역 프리미엄과 탄탄한 조직 강점

이용주 전 의원 음주 전력 민주당 공천심사 변수

강용주 전 박람회재단 이사장, 김경호 교수 물망

올 추석은 6일 간의 꿀맛 같은 연휴를 보내게 된다. 지역민들은 미리부터 다가올 제22대 총선 후보자들을 밥상머리에 올려 지역 일꾼으로서 누가 적임자인지 열띤 토론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아쉽게도 여수에서는 드러내놓고 활동하는 정치 신인들을 찾아보기 힘들다. 제22대 총선에서 전직 관료 등 많은 정치 신인들이 나올 것이라는 전망과는 사뭇 다른 양상이다. 

어떻게 바라봐야할까. 인물이 없든지, 아니면 현역 의원들이 철옹성을 구축해 진입장벽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지. 아니면 적당한 때를 기다리는 것인가.

지역 정가는 두 현역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살피며 관망모드를 유지하다 자신에게 유리한 특점 시점에 나설 것이란 분석이다.

전남동부권 제22대 총선의 핵심은 선거구 조정으로 순천 분구냐, 여수 합구냐이다. 인구가 줄어든 경기도 안산 선거구 조정과 맞물린 여수, 순천 선거구 조정 가능성 등 여러 설들이 난무하고 있다. 

먼저, 여수시갑선거구 인구수 감소로 갑을 합구 가능성이다. 합구의 경우 불을 보듯 뻔하다. 두 현역(주철현, 김회재 의원) 간의 물러설 수 없는 피 튀기는 공천 전쟁이 기다린다. 두 검사장 간의 공천경쟁은 블랙홀처럼 다른 후보군을 무의미하게 만들 것으로 예측된다.

이미 민주당 여수갑을지역위원회가 합구를 전제로 전방위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사사건건 충돌을 넘어서 상대를 향한 고소고발전으로 날을 세워 위험수위를 넘었다.

제22대 총선까지는 2개 선거구 유지 가능성이 높을 것이란 전망도 나돈다. 

아직까지 확정된 것이 없어 본지는 현 소선거구제가 유지된다는 전제 하에 하마평에 오르내리는 여수시갑을 출마자들을 살폈다.

여수시갑선거구 주철현 의원은 현직 프리미엄을 한껏 누릴 수 있다. 현역 의원으로서의 프리미엄에 더해 여수시장, 민주당 여수지역위원장 활동 등을 통해 쌓은 탄탄한 조직 기반 등이 강점이다. 재선에 가장 앞서 있다는 평이다.

다만, 전남지역 국립 의대 유치 과정에서 보여준 ‘전남대병원 여수분원’을 주장하는 등 소지역주의 행태와 중앙 정치권의 흐릿한 존재감 등이 맞물리면서 교체가 필요하다는 부정적 여론이 부담스럽다. 또 최근 한방병원 사업 관련 아들 검찰 수사로 이미지 타격을 입기도 했다.

재선에 도전하는 주철현 현 의원에 맞서 공천 경쟁을 벌일 후보는 이용주 전 의원이다. 지난 2020년 제21대 총선에서 맞붙은 전력이 있어 리턴매치로 주목을 받는다. 그러나 변수가 있다.

민주당은 지난 5월 '제22대 총선 후보자 선출 규정 특별당규 제정안'을 확정·의결했다. 민주당이 22대 총선 공천에서 음주운전 전력자와 투기성 다주택자 등은 예외 없이 탈락시키도록 했다.

음주운전의 적용 기준은 선거일부터 15년 이내 3회· 10년 이내 2회 이상 적발, '윤창호법'이 시행된 2018년 12월 18일 이후 적발 등이다.

따라서 '윤창호법'이 시행 이후를 적용할 경우 이용주 전 의원은 예외없이 탈락이다. 이럴 경우 민주당을 탈당하거나 제3지대를 찾아나설 가능성도 있다는 조심스런 전망이 나온다.

이외에도 물망에 오르는 강용주 강용주 전 2012여수세계박람회재단 이사장과 김경호 제주대 언론홍보학과 교수도 민주당 공천 경쟁 후보자로 거론된다.

강용주 강용주 전 2012여수세계박람회재단 이사장은 여수환경운동연합 등 10년이 넘는 시민단체 활동과 재선 시의원으로서의 시정 경험 등을 지역 현안에 정통하다는 강점을 지녔다.

김경호 제주대 언론홍보학과 교수는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 대선후보 직속 지방분권위원회 미디어위원장을 맡았다. 최근까지 여수세계박람회장의 사후활용 방안을 결정하는 미래공론화 추진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했다.

국민의 힘에서는 현 고영호 여수갑 당협위원장이 출마 채비를 갖추고 있다. 하지만 이들 모두 존재감과 무게감은 떨어져 주 의원에 필적할 만한 대항마로서 평가받을지는 의문이다.

김회재 국회의원(여수을), 권오봉 전 여수시장, 조계원 전 경기도 정책수석

여수을 - 민주당 김회재·권오봉·조계원 공천 3파전

김회재, 재선 가도 탄력…돈봉투 관련 부인 불구 이미지 타격 

권오봉, 재선 실패 후 지역민심 다지는 행보…회복은 미지수

조계원, 여수 교통요지 피켓 1인 시위로 얼굴 알리기에 주력

여수시을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외 눈에 띄는 후보자가 보이지 않는다. 현역인 김회재 의원과 권오봉 전 여수시장, 조계원 전 경기도 정책수석이 3파전 양상이다.

김회재 의원은 여수시갑을 합구를 전제로 광폭행보를 보이고 있다. 중앙무대에서 굵직한 정치활동, 지역민들에게 제시했던 SRT운행, 여수-남해 해저터널 공약 실현으로 능력있는 일꾼이란 타이틀을 얻으며 재선 가도에 힘이 붙었다는 긍정적 평가다.

다만, 순천대 국립 의대, 여수 대학병원 유치 등 여수 현안을 놓고 갑지역구 의원인 주철현 의원과 빚는 갈등 관계로 김 의원을 바라보는 주민 정서가 그렇게 호의적이지 않다는 점도 눈여겨볼 일이다.

최근 불거진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 관련 김회재 의원이 언급됐다. 김 의원은 이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지만 이미지 타격은 불가피해 보인다.

꾸준히 지역민심을 다지는 행보를 펼쳐온 권오봉 전 여수시장의 경쟁력도 민주당 공천 경쟁에서 얼마나 힘을 발휘할지 관심사다. 총선에 첫 도전하는 권 전시장을 향해 혹자는 여수갑지역 출마 가능성을 언급하지만 정치적 터전은 을지역으로 간주된다.

권 전 시장은 지난 2018년 치러진 제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민주당 후보를 누르고 여수시장에 당선됐다. 하지마 현역 시장 프리미엄을 누리지 못하고 민심을 잃어 재선에 실패한 이미지, 민선 7기 뚜렷한 성과 부재는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권 전 시장은 권토중래를 위해 지난해 ‘여수미래포럼’을 출범시키고 여수지역 곳곳을 순방하고 있다. 지역민심을 얼마나 회복했는지는 미지수다.

조계원 전 경기도 정책수석은 20대 총선, 지난해 지방선거에서도 후보로 나서는 등 꾸준히 지역 정치권에 얼굴을 드러내왔지만 지역 내 낮은 인지도가 여전히 극복해야할 과제다.

이런 점을 의식해 일찌감치 여수에 내려와 시내 교통요지에서 검찰정치 타도, 일 원전 오염수 방류를 규탄하는 1인 피켓시위에 나서며 얼굴 알리기에 주력하고 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여수인힘 2023-09-21 22:43:46

    을은 뜨거운데 갑은 미지근한 느낌, 때를 기다리며 시나브로 군불 지피는 막후 힘이 느껴진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