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여수시의회, 진화위 찾아 민간인 희생사건 진상규명 지원 요청20일 미군폭격여순사건특위, 국회에 건의자료 전달
진상규명 위한 증거확보 유족 생활지원 필요성 알려
여수시의회 미군폭격사건 특위(위원장 박성미)와 여순사건 특위(위원장 이미경)가 20일 국회와 진화위를 찾았다.

여수시의회가 한국전쟁 중 민간인 희생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국회와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에 지원을 요청했다.

여수시의회 미군폭격사건 특위(위원장 박성미)와 여순사건 특위(위원장 이미경)가 20일 국회와 진화위를 찾았다.

활동에 나선 의원은 박성미․이미경 위원장을 비롯해 고용진 여순특위 부위원장, 문갑태․구민호․진명숙 의원 등 총 6명이다.

특위 위원들은 미군폭격사건과 여순사건의 진상규명에는 국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담은 건의 자료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전달하고 진화위 관계자와 면담했다.

위원들은 미군폭격사건 진상규명을 위해 이야포 앞바다 침몰선 조사, 매장지 유해 발굴, 민간인 희생자에 대한 추가적인 사실 조사 등 증거확보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여순사건 진상규명을 위해서는 피해신고 접수 및 조사․진상보고서 작성 기간 연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희생자뿐만 아니라 유족에 대한 생활 지원과 희생자․유족에 대한 국가적 보상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진화위 관계자는 전달 받은 자료 등을 참고해 사건 진상규명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성미․이미경 특위위원장은 “국가적 차원에서 두 사건의 명백한 진상규명과 충분한 후속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시의회에서 할 수 있는 활동을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