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순천지역 뉴스
손훈모‧소병철 캠프 합동, 순천갑 관권선거 의혹 경찰 고발공무원·통장 ‘불법 선거개입’ 주장, '중대부패범죄'로 수사 의뢰
신성식 후보, "공무원 도움받은적 없는데 관권 선거인가" 반문

순천광양곡성구례(갑) 지역구 관권선거 의혹이 급기야 수사기관의 고발로 이어지며 가열되고 있다.

순천‧광양‧곡성‧구례(갑)에 출마하는 손훈모‧소병철 예비후보 캠프는 20일 특정 캠프에서 벌어진 공직선거법 위반 등 불법행위 의혹 관련 고발장을 합동으로 전라남도경찰청(이하 전남도경)에 접수했다.

접수된 고발장에는 신성식 예비후보자의 선거운동원이 직무상 행위 또는 지위를 이용하여 부정선거운동을 저지른 정황이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순천시의 경우 시의 보조금을 받는 단체에서 구성원을 대상으로 조직적인 선거운동을 하게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고발 대상에는 「공직선거법」상 선거운동이 금지된 현직 통장의 부정선거운동 혐의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통장은 순천시 하부 행정기관의 장이라는 점에서 순천시 또한 ‘관권선거’  수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공무원 등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자에 해당하지 않더라도 직업 기관 내에서 선거운동을 하게 할 경우 부정선거운동죄로 처벌받게 된다. 

캠프 측 관계자들은 “공정한 선거를 위해 고발에 이르게 되었다”면서, “특정캠프가 버젓이 선거범죄를 저지르고 있는 점에 대해 수사기관에서 엄정한 수사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신성식 후보는 지난 19일 순천시의회 기자회견서 자신을 둘러싸고 제기되고 있는 '관권선거' 의혹에 대해서 "공무원의 도움을 받아야 관권선거가 아닌가 라며, 공무원의 도움을 받은 적 없다"고 밝혔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