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관광
여수 낭도마을, 해수부 ‘4월 어촌여행지’ 선정봄 여행 최고 힐링 섬…체험․숙박․관광 함께 즐길 수 있는 핫 플레이스
해수부 주관 '4월 어촌여행지'에 선정된 낭도마을 전경.

여수시 화정면 ‘낭도마을’이 해양수산부가 주관한 ‘4월 어촌여행지’에 선정됐다.

‘낭도마을’은 황금빛 해변과 야외 미술관 같은 갱번 미술길, 해안 절경을 조망할 수 있는 둘레길, 바다가 내려다 캠핑장 등을 두루 갖춰 관광과 체험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어촌마을이다.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섬 주변을 걸을 수 있는 둘레길은 갈수록 탐방객이 늘고 있으며, 남쪽의 아담한 낭도해변은 수심이 얕고 물이 맑아 가족 물놀이 장소로 제격이다.

낭도 백사장과 맞물려 있는 오션뷰 야영장은 전기·샤워장·화장실·매점 등 각종 편의시설이 완비된데다, 반려동물 동반이 가능해 캠핑족들의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낭도마을은 지난 2015년 행정안전부 ‘가고 싶은 섬’에 선정돼 탐방로와 야영장 등이 조성됐다. 이어 2021년에는 문화체육관광부 ‘생태녹색관광 활성화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싸목싸목 낭만 낭도’ 사업이 3년째 진행되고 있다.

여수시는 그동안 ‘생태녹색관광 활성화 사업’으로 마을 생태관광 해설사 육성, 낭도 생태 투어 프로그램 운영은 물론 낭도 둘레길 정비와 안내판 설치 등 지속가능한 관광을 위해 노력해 왔다.

올해는 낭도 야영장 환경개선사업과 포토존 설치 등 관광객 편의와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세계 최장 공룡 보행렬 발자국 화석으로 유명한 사도와 낭도를 연결하는 ‘사도~낭도 인도교 설치’를 2026여수세계섬박람회 개최 이전에 완료하기 위해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재호 수산관광국장은 “이번 어촌여행지 선정을 계기로 아름다운 낭도마을이 명품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면서 “4월 유채꽃 만발한 낭도에서 봄의 정취를 만끽하고 어촌마을의 다채로운 매력을 느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조규봉 기자  cgb212003@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규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