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연대회의, 제22대 총선 후보 현안 정책질의 결과 공개여순사건특별법 개정·노란봉투법 재추진 등 6개 현안 질문
주철현·조계원…선거제도, 전남동부권 의대 유치 기타 의견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가 제22대 총선을 맞아 여수 갑·을 지역 국회의원 후보들에게 전국 및 여수시 주요 현안에 대한 정책질의 발송결과를 2일 발표했다.

이번 정책질의는 전국 및 지역의 다양한 사회문제 특히, 여수갑을 갈등 해결을 위한 선거 전 후보자의 생각들과 정책 검토가 이뤄졌다.

정책질의서에 포함된 주요 현안은 6개로 선거제도 개혁, 전남동부권 의과대학 설립유치, 여수시 해양보호 구역 지정, 여순사건특별법 개정, 노란봉투법 재추진, 사회서비스 돌봄 일자리 및 여성노동자 일자리 개선, 여수산단 근로자 안전과 여수시민 불안요소 대책 등이다.

갑·을지역구 6명의 후보자 중 갑지역구 박정숙 후보를 제외하고, 갑지역구 주철현 후보, 을지역구 조계원 후보, 김희택 후보, 여찬 후보, 권오봉 후보(기호순) 5명의 후보자가 응답했다.

5명의 후보자 모두 전체적으로는 여수연대회의에서 제안한 주요 정책에 대해 동의했다. 다만, 갑지역구 주철현 후보와 을지역구 조계원 후보는 선거제도 개혁에 동의하지만 다른 방안을 제안했다.

주 후보는 기존 소선거구제와 권역별 병립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주장했다. 조 후보는 특정 제도 폐지나 도입을 주장하기보다는 국민의 뜻에 맞는 구체적이고 확실한 제도 연구가 선행되어야한다고 답변했다.

또 전남동부권 의과대학 설립 유치 필요성에 동의하면서 기타 의견으로 전남대병원 분원 설립을 요구해 타 후보들과 결을 달리했다.

주 후보는 여수대학교 통합 당시 약속이행을 요구하며 전대의대와 전남대병원 설립 동시 추진을 촉구했다. 조 후보는 전대의대설립과 전문의 양성에 15년이 걸린다며 현실적 대안으로 전남대병원 분원 설치를 요구하고 있다.

한편 이번 정책질의서에는 여수시민협, 여수지역사회연구소, 여수YMCA, 여수YWCA, 여수환경운동연합, 여수일과복지연대, 전교조 여수시지부 등 7개 단체와 여수대안시민회가 참여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