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순사건 망언 국힘 박정숙 후보 규탄 확산‘여순사건’을 ‘14연대 반란 사건’으로 주장 시민사회 반발
여야합의로 제정된 법률 자체 부정 공직후보자 자격 없어
여수갑 선거구 국민의힘 박정숙 후보

여순사건을 반란으로 규정한 국민의힘 박정숙 후보가 시민사회단체로부터 맹비난을 받고 있다.

여수갑 선거구 국민의힘 박정숙 후보는 지난 2일 순천KBS에서 제22대 총선 법정토론회에서 '여순사건'을 '14연대 반란 사건'으로 바꿔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북한의 지령을 받아 반란을 일으켰다’는 주장까지 덧붙여 여순사건 특별법을 여순반란사건특별법으로 명칭을 개정하겠다는 망언에 이르렀다.

토론회 당시 여수갑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주철현 후보는 박 후보의 즉각적인 사과를 요구했으나 박 후보는 사과를 거부했다. 주 후보는 3일 재차 망언에 대한 책임을 지고 박 후보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박 후보의 여순사건 망언에 대한 반발은 지역사회, 시민사회단체까지 걷잡을 수없이 번져나가고 있다.

여순사건 역사왜곡 저지 범국민비상대책위원회는 3일 성명서를 통해 박 후보의 역사왜곡 망언을 규탄하며 공직 후보자로서 자격이 없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국힘 박정숙 후보의 발언은 국민의 힘이 합의한 여순특별법을 부정하는 것이고 희생자와 유족들의 상처에 소금을 뿌린 것도 모자라 대못을 박았다고 공분했다.

한편, 지난 2021년 제21대 국회에서 여·야 합의로 「여수ㆍ순천 10ㆍ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하 여순특별법)」을 통과시켰다. 

법 제2조(정의)에서 '여수ㆍ순천 10ㆍ19사건'이란 정부 수립의 초기 단계에 여수에서 주둔하고 있던 국군 제14연대 일부 군인들이 국가의 ‘제주4ㆍ3사건’ 진압 명령을 거부하고 일으킨 사건으로 인하여, 1948년 10월 19일부터 지리산 입산 금지가 해제된 1955년 4월 1일까지 여수ㆍ순천지역을 비롯하여 전라남도, 전라북도, 경상남도 일부 지역에서 발생한 혼란과 무력 충돌 및 이의 진압 과정에서 다수의 민간인이 희생당한 사건을 말한다'라고 정의하고 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