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정기명 여수시장, 50일간 시민과의 현장소통 나서27개 읍면동 주민과 직접 만나 현장대화
정기명 여수시장이 50일간 시민과의 현장소통에 나선다.

정기명 여수시장이 시민과의 현장소통을 위한 50일간의 ‘시민과의 열린 대화’ 대장정에 나선다.

소통행정을 강조해 온 정 시장은 현장에서 시민들과의 자유로운 대화의 장을 열어 시민과 함께 공감하고 소통하는 ‘남해안 거점도시 미항여수’를 건설하겠다는 방침이다.

올해 시민과의 대화는 오는 15일 중앙동에서 시작, 6월 3일 화정면을 끝으로 27개 읍면동에서 진행되며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정 시장이 직접 현장에서 주민들과 만나 질문을 받고 즉시 답변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각계각층의 시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허심탄회하고 폭 넓은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또한 평일 낮 참여가 어려운 시민들을 위해 유튜브 ‘여수이야기’를 통해서도 실시간 대화를 중계해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시정참여 기회를 보장할 계획이다.

시는 현장에서 접수된 제안 등에 대해 관련 부서 검토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조치를 취하는 한편, 예산 확보 등 중‧장기 추진이 필요한 사항은 별도 계획을 수립해 시정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정기명 여수시장은 “시민과의 대화를 앞두고 주민들에게 명쾌한 답을 줄 수 있도록 현안 살피기에 바쁘지만, 시정의 밑거름이 될 시민들의 의견을 직접 들을 생각에 벌써 기대된다”며 “‘시민이 주인이 되고 시민의 희망이 현실이 되는 여수’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시민들의 많은 참석을 바란다”고 말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