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도정소식
전남지역 개별주택가격 0.58% 소폭 상승전남도, 2024년 공시가격 공개…5월 31일까지 이의신청
아파트가 밀집된 남악신도시 주택단지 모습.

전남지역 2024년 개별주택가격이 전년보다 평균 0.58%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라남도는 30일 2024년 1월 1일 기준 개별주택 36만여 호에 대한 공시가격을 22개 시군별로 일제히 결정·공시하고, 오는 5월 31일까지 이의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시된 개별주택가격은 건물과 그 부속 토지를 통합 산정한 것으로 재산세와 기초연금, 건강보험료 산정 등 각종 조세 부과 기준으로 활용된다. 한국부동산원의 가격 타당성 여부 검증 후 20일간의 의견 청취 및 시군별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됐다.

올해 전남 개별주택가격은 지난해보다 0.58% 소폭 올랐으며, 시군별로는 함평군 1.44%, 고흥군 1.14%, 화순군 0.85% 순으로 상승률을 보였다.

소폭 상승한 요인은 당초 주택 공시가격 현실화율 63.6%로 계획했으나, 정부가 전년도와 동일한 수준(53.6%)으로 동결한 정책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전남지역 최고가 단독주택은 여수시 소호동 소재 주택으로 24억원이며, 최저가는 70만 원으로 진도군 조도면 소재 주택인 것으로 조사됐다.

개별주택공시가격은 22개 시군 누리집과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www.realtyprice.kr)에서 열람할 수 있다. 공시가격에 이의가 있으면 5월 31일까지 개별주택 소재지 시군이나 읍면동에 이의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조규봉 기자  cgb212003@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규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