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여수시의회, 여수산단 불황 극복 머리 맞대30일 여수시의회 지역상생․본사유치 특위, 여수산단 공장장협의회 간담회
30일 열린 여수시의회 지역상생, 본사유치 특별위원회와 여수산단 공장장협회의 간담회 <여수시의회 제공>

석유화학 불황이 지속되며 여수 경제가 침체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불안감에 휩싸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여수시의회와 여수산단이 함께 불황 극복에 머리를 맞댔다.

여수시의회 지역상생․본사유치 특별위위원회(위원장 이선효)와 여수산업단지공장장협의회(회장사 GS칼텍스)가 4월 30일 상생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산단 입주 기업의 애로사항을 듣고 지역 사회공헌 활동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위 위원들은 △지역사회 교육에 대한 기업의 사회공헌 △특성화 고교 설립 등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으며 학교법인 여도학원의 공립화 논의가 시의적절하지 못했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이어 지역민 우선 채용에 여수산단 대기업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시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해줄 것을 주문했다.

또한 근무 직원의 타 지역 유출이 심각한 상황에서 이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노후 사택 재개발을 통한 근무환경 개선’도 공론화 할 때가 되었다고 밝혔다.

공장장협의회는 △산단 신․증설시 여수시에서 행정절차 편의를 위한 적극행정 △산단 대정비시 대규모 인력 충원에 대한 정책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줄 것을 건의했다.

특위 위원들은 이번 상생간담회에서 제안된 다양한 의견을 여수시에 전달하기로 했다.

이선효 위원장은 “여수산단은 현재 중국의 대규모 공장 신․증설과 국내 인건비 등 원가 상승 요인으로 경영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는 기존 경영 위협 요인과 전혀 다른 근본적인 문제”라며 “위기 극복에 지역사회와 여수산단이 함께 지혜를 모아 상생의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