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새벽 시간 LPG가스 방화 주민 22명 신속대피
지난 3일 새벽 LPG가스 방화로 위험에 빠진 주민들을 구한 경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여수경찰 제공>

새벽 시간 LPG가스 방화범을 제압하고 위험에 빠진 인근 주민들을 구한 경찰관이 화제다.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일 새벽 3시 10분 여수 돌산읍에 위치한 수산업 가공건물에 앙심을 품은 피의자가 LPG가스통 옆에서 휘발유를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붙였다.

"사람을 죽이겠다"라는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돌산파출소 정필규 경장 외 1명은 피의자를 신속하게 제압해 현행범으로 신병을 확보했다.

당시, LPG가스에 불이 옮겨붙었기에 터질 시 인근 주택으로 불이 옮겨붙어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급박한 상황이었다.

이들은 주민들 대피가 신속하게 필요하다고 판단해 1차적으로 주민을 대피시켰다. 이어, 인근 외국인 숙소에 2층에 뛰어들어가 대피를 도우는 한편 인근 주민들을 찾아다니며 일일이 깨워 총 22명을 안전하게 대피시켰다.

여수경찰은 신병을 확보한 피의자를 대상으로 정확한 방화이유를 조사할 예정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