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관광
제58회 여수거북선축제 '성료'시민 등 40만여 명 참여해 축제 즐겨

제58회 여수거북선축제가 40만 명이 넘는 시민과 관광객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축제는 3일부터 6일까지 4일 간 이순신광장과 선소유적지 일원에서 열렸다. 

새롭게 각색한 ‘통제영 길놀이’에는 시민 등 3000여명이 참여했으며, 조선 시대의 군사와 관리들의 복장을 입고 여수 거리를 행진했다. 군선인 거북선과 판옥선 등 수십 여점의 작품을 선보여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했다. 

통제영 길놀이에 이어 개막 무대에서는 여수시립국악단과 연극배우들의 ‘진해루 군사회의 출정’이라는 주제의 공연으로 큰 관심을 끌었다.

이 공연은 충무공 이순신 장군과 그의 장수들이 진해루에서 일본군을 정벌하기 위해 경상도 해상으로 출정을 결심하는 역사적 순간을 배우들이 국악과 함께 재현하며, 관람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내외빈 소개와 함께 공식적인 개막선언에 이어 ‘대동한마당’에서는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화합의 장을 다졌다. 이 모든 프로그램은 축제의 주제를 강조하며 진행됐다.

올해 축제는 예년과 비교해 더욱 다양하고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특히, 해상 불꽃쇼는 전국에서 모인 수많은 시민이 여수 밤하늘을 수놓는 화려한 불꽃을 감상하며 축제의 개막을 축하했다.

축제는 주 행사장을 여수 이순신 광장과 여천 선소 두 곳으로 확대해 운영하면서 관람객들에게 더욱 다양한 경험을 제공했다. 지역 사회와의 연계를 강화해 읍면동 자치센터에서 진행된 강좌와 예능 발표도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했다.

축제 기간 동안 다양한 전시와 체험행사도 마련되었다. 통제영 길놀이 작품전시, 전라좌수영 모형 등의 전시는 물론, 이순신 명언 명시와 탁본 체험, 수군 코스프레 등 전통과 현대가 결합된 다양한 활동들이 관람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여수의 맛 장터와 우수지역 특산품 판매, 푸드트럭 등 다양한 먹거리도 축제의 풍미를 더했다.

제58회 여수거북선축제 통해 여수시는 지역문화의 창조적 계승과 호국문화의 선양을 성공적으로 이뤄내며, 모든 방문객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