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조계원 당선인 “尹정부, 여순사건 역사왜곡 작업 중단하라”당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위한 특별위' 구성 ‘환영’
“특별법 취지 무시한 진상조사보고서 기획단·용역 즉각 중단”
여수시을 조계원 당선인

더불어민주당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여수시을 조계원 당선인이 17일 “尹정부, 여순사건 역사 왜곡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조계원 당선인은 ”정부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가 지난 7일 조달청 나라장터에 올린 2건의 용역은 ‘여수·순천 10·19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기보다 역사 왜곡 근거 자료를 만들기 위한 용역이다“고 지적했다.

실제, 정부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는 지난 7일 조달청 나라장터에 ‘여순사건의 결과와 영향 파악을 위한 기초조사 연구용역’과 ‘여순사건의 정의와 성격 규명을 위한 기초조사 연구용역’ 2건을 계약 의뢰했다.

여순사건 특별법의 ‘여수ㆍ순천 10ㆍ19사건’의 정의를 보면 ‘국군 제14연대 일부 군인들이 국가의 ‘제주 4ㆍ3사건’ 진압 명령을 거부하고 일으킨 사건~’으로 정의하며 ‘반란’으로 성격을 규정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정부 여순사건 진상규명위원회가 최근 발주한 2개의 용역에는 공공연히 ‘14연대 반란’으로, ‘토벌’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며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 더구나 제21대 국회에서 여·야 합의에 의해 제정된 ‘여순사건 특별법’의 입법 취지까지 무시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최고위에서 '여수‧순천 10.19 사건'에 대한 윤석열 정권의 역사왜곡을 저지하고, 올바른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 및 피해 보상을 위한 비상설특별위원회로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위원회' 설치를 의결했다.

조 당선인은 환영 입장을 표하며 “여순사건 특별법은 진상을 규명하고 관련된 희생자와 그 유족의 명예를 회복시켜줌으로써 민주주의 발전 및 국민화합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며, “정부가 역사를 왜곡하고, 민주주의 발전과 국민화합을 저해하는 행동을 묵과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제대로 된 여순사건의 진상규명과 희생자의 명예회복을 위해, 계약 의뢰 된 2건의 용역 중단과 지난해 12월 뉴라이트 활동 등 극우‧보수적 이념을 가지고 공공연히 역사 왜곡에 앞장선 인사들로 위촉된 진상조사보고서 기획단의 활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