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청소년
여수시 교육발전특구 지정 2차 공모 도전장해양관광MICE산업, 신에너지사업 선순환 생태계 구축 모델 집중
여수시의회 ‘교육발전특구 지정 촉구 건의안’ 채택, 7월 선정 발표

인구 감소와 교육혁신 대안으로 평가받는 교육발전특구 시범 지정 2차 공모에 여수시가 도전장을 내밀어 지정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교육발전특구’는 지방시대위원회와 교육부가 함께 추진하며 사회 난제를 해결하기 위한 교육개혁의 일환으로 특히 지방도시를 살리기 위한 공교육 혁신에 목적이 있다.

시범지역으로 지정받게 되면 3년 간 30~100억 원 내외의 지방교육재정 특별교부금을 받아 지역 공교육의 질을 높일 교두보를 마련할 수 있다.

여수시는 오는 7월 발표 예정인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을 위해 2차 공모에 지원했다. 

여수 인구감소 사유 중 52.4%가 일자리와 교육문제로 분석되고 있다. 저출산 기조와 인근 도시로의 인구 유출 등 지속적인 인구감소 문제의 해결책을 교육발전특구에서 찾는다는 전략이다.

시가 신청한 유형은 도교육감과 도지사의 협약을 통한 3유형이다. 지역의 장점을 적극 활용한 해양관광MICE산업과 신에너지사업 육성에 맞춰져 있다.

특히, 묘도 수소발전클러스터 조성과 맞물려 인력을 양성하고 취업으로 연계시키려는 밑그림이 눈에 띈다.

공모에 선정되면 지역 특색이 반영된 교육 과정을 지역 대학, 기업 등과 연계시켜 교육․취업․정주가 선순환 하는 생태계 모델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오는 6월 28일 마감인 교육부 제출을 앞두고 최종 수정·보완 중에 있다.

여수시의회도 지난 6월 4일 제237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정신출 의원이 발의한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 촉구 건의안’을 채택하며 공모 지정에 힘을 실었다.

건의문에는 △여수시는 학업으로 지역을 떠나는 학생이 생기지 않도록 지역 특생이 반영된 모델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것 △정부는 교육발전특구가 실효성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특별법 제정 등 제도적 장치를 보완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한편, 전남도는 지난 2월 교육발전특구 1차 시범지역에 7개 시군을 선정했다.

도교육감과 도지사의 협약을 통한 3유형에 6개 지자체, 교육감과 기초지자체장 협약으로 진행되는 1유형에 2개 지자체 등 총 응모한 8개 참여 지자체 중 7개(목포, 나주, 광양, 강진, 영암, 무안, 신안) 지역이 시범지역으로 지정되고 1개(해남) 지자체는 예비 지정됐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