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해경, 여름 성수기 바닷길 음주 운항 단속
여름 성수가 6월 17일부터 8월 31일까지 76일간 음주운항 특별단속이 실시된다.

여름철 성수기 기간 음주 운항으로 인한 해양 사고 예방을 위해 해상 음주 운항 특별 단속이 펼쳐진다.

여수해경은 6월 12일부터 오는 16일까지 계도기간을 거쳐 6월 17일부터 8월 31일까지 76일간 파출소·경비함정·해상교통관제센터(VTS)가 함께 해상 음주 운항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최근 3년간 39건(2021년 11건, 2022년 14건, 2023년 14건)의 음주 운항을 적발했다. 이 기간 중 6~8월 여름 성수기 적발 건수가 25건으로 전체 64%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올 여름 다중이용선박, 어선, 레저기구 등 모든 선박을 대상으로 특별단속이 이뤄지며, ▲낚시어선 주조업지 ▲레저기구, 소형선박 등 취약 선박 주요 활동지 ▲선박별 활동 시기 등을 고려하여 해·육상 연계 집중 단속을 펼친다.

선박의 음주 운항은 혈중알코올농도 0.03% 이상이면 단속된다. 음주 정도에 따라 최대 2년 이상 5년 이하의 징역이나 2천 만원 이상 3천 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되고, 업무정지 또는 면허취소까지 될 수 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