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발전소 추락사고 은폐·축소 "논란"플랜트 건설노조, “사측이 추락 사망사고 개인 질병으로 은폐”
고용노동부, “법률상 추락사고 아녀…중대재해법 대상 수사 중”
근로자 추락사고가 발생한 발전소 공사 현장 모습 <민주노총 전국플랜트건설노조 제공>

광양바이오메스발전소 현장 근로자 추락으로 인한 사망사고를 사측 건설사(D, L사)와 고용노동부가 개인질병으로 은폐하려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민주노총 건설산업연맹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전남동부경남서부지부는 "발전소 현장 내 사망사고를 사측이 마치 재해자가 개인질병이 있다는 식의 거짓된 내용을 계속해 전달하고 있으며 고인을 모독하고 사건을 은폐·축소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 6월 10일 오전 10시 50분경 광양시 초남리 바이오메스발전소 현장에서 근로자가 추락 방지망이 없는 39m 철골(빔) 위에서 작업을 하다 추락했다. 떨어질 당시 안전밸트를 착용한 근로자는 허공에 매달린 상황이었다.

주변 동료 3명이 추락자를 발견해 철골빔 사이에서 약 11시경 끌어올린 뒤 119가 도착할 때까지 심폐소생을 진행했다.

하지만 구급차가 재해현장을 찾지 못해 헤매다 사고 발생 후 1시간 만인 11시 54분경 병원으로 이송됐다. 더구나 행선지가 순천성가롤병원에서 광양 사랑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오후 12시 41분경 숨졌다. 사망원인은 심실세동 추정이었다.

노조는 추락 당시 안전밸트를 착용해 허공에 매달렸으나 충격으로 인한 신체압박이 진행돼 의식을 잃은 것으로 추정하며, 허공에 매달려 의식을 잃었을 경우 혈관 압박에 의해 혈액 순환이 안 돼 심정지 상태가 되어 사망에 이를 수 있다고 밝혔다.

노조는 또 사망사고 발생 당일 오전에 약2M 높이에서 추락사고가 발생하였고, 골절 사고 수술을 받는 사고가 있었음에도 현장에는 그 어떤 사전 안전교육을 진행하지 않았다며 업체의 행태를 비난했다.

신고 접수 후 구급차 출동시간과 근로자를 옮긴 시차를 두고도 논란이다. 구급차 사고현장 출동 지연과 후송 중 병원 행선지 변경으로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주장이다.

플랜트노조 K 사무국장은 "‘재해자가 어지럼증을 호소해 쓰러져 심폐소송을 실시했다’는 사측의 사고조사 보고서 내용이 사실과 다른 것을 확인했고, 올해 4월 건강진단을 통해 이상 없음이 확인됐다며, 이미 관련 자료를 확보한 상태로 조만간 관련 사실을 모두 공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고용노동부 여수지청 관계자는 재해자가 안전대를 묶고 있어 법률상 추락사고가 아니라고 부인했다. 고공작업 중 떨어져 사망사고가 발생했는데 추락을 부인하는 것이 상식적으로 말이 되느냐 되묻자 추락으로 수정했다. 그러면서 중대재해처벌법 대상으로 수사 중에 있는 사항이라 더 자세한 사항은 알려줄 수 없다고 답변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